빙판 도로 곳곳 버려진 고급 수입차..후륜구동 방식 때문?

손의연 입력 2021. 1. 9. 13: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 6일 퇴근시간 무렵 내린 폭설로 퇴근 차량이 얽혀 아수라장이 됐다.

이번 폭설에서 유독 수입차가 곤란을 겪는 모습을 보고 후륜구동 방식에 대한 장단점 토론장이 열렸다.

전륜구동과 후륜구동의 차이는 힘을 앞쪽에 전달하느냐, 뒤쪽에 전달하느냐는 방식의 차이다.

전륜구동 방식은 우리나라처럼 오르막과 내리막이 있는 구릉지대에 알맞고 후륜구동 방식은 가속이 붙는 고속도로에서 잘 맞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일부 차주, 6일 저녁 폭설에 수입차 두고 귀가
전륜구동은 앞에서 끌고 후륜구동은 뒤에서 미는 방식
후륜구동은 눈길 직진 시 스핀 현상 발생 위험
후륜구동 차량, 눈길주행에 스노우타이어 등 장착해야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지난 6일 퇴근시간 무렵 내린 폭설로 퇴근 차량이 얽혀 아수라장이 됐다. 영하의 기온에 곳곳에 눈이 쌓이고 빙판길이 생겼다. 일부 수입차 차주가 메르세데스-벤츠, BMW 등 고급차를 도로에 두고 가는 모습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밤사이 폭설이 내린 7일 오전 서울 시내에서 경찰들이 미끄러지는 차량을 밀어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번 폭설에서 유독 수입차가 곤란을 겪는 모습을 보고 후륜구동 방식에 대한 장단점 토론장이 열렸다.

전륜구동과 후륜구동의 차이는 힘을 앞쪽에 전달하느냐, 뒤쪽에 전달하느냐는 방식의 차이다. 쉽게 말하면 전륜구동은 앞에서 당기고 후륜구동은 뒤에서 민다고 이해할 수 있다.

전륜구동 방식은 우리나라처럼 오르막과 내리막이 있는 구릉지대에 알맞고 후륜구동 방식은 가속이 붙는 고속도로에서 잘 맞는다.

국산차 상당수 차종은 ‘전륜구동’방식을 사용한다. 전륜구동은 엔진에서 나오는 힘을 앞바퀴에 전달한다. 앞바퀴를 돌려 주행하도록 하는 방식이다.

‘후륜구동’은 메르세데스-벤츠, BMW, 렉서스, 제네시스 등 수입차와 고급차에서 많이 볼 수 있다.

자동차 조사기관 카이즈유 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7만7125대를 팔아 수입차 최대 판매를 기록한 메르세데스-벤츠는 후륜구동이 31%였다. 그 다음 많이 팔린 BMW는 5만8415대 중 2만6841대(46%)가 후륜구동이었다. 지난해 10만6469대가 판매된 제네시스도 후륜 비중이 2만8240대(27%)였다.

후륜구동은 엔진의 힘을 뒷바퀴에 전달한다. 구동축이 뒤에 있어 앞뒤 차축의 무게 배분이 비슷해 운동능력이 뛰어나다. 가속에 용이하고 안정적인 승차감을 낼 수 있는 특징이 있다. 전륜구동 차량에서 발생하는 차 뒷부분이 좌우로 흔들리는 현상이 없는 것도 장점이다.

하지만 이번 사태에서 볼 수 있던 것처럼 눈길에서 취약하다는 게 후륜구동의 단점으로 꼽힌다.

전륜구동 차는 바퀴가 헛돌아도 앞으로 직진하는 상태에서 바퀴만 헛돌기 때문에 나아갈 수는 있다. 후륜구동 차는 직진주행성이 낮다. 뒤에서 미는 힘이기 때문에 뒷바퀴가 미끄러지면 앞으로 나아갈 수가 없다. 억지로 직진하려고 하면 차가 도는 스핀 현상이 발생할 수도 있어 위험하다. 때문에 겨울철엔 대비가 필요하다.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운전 중 차량이 미끄러질 경우 당황해서 핸들을 반대로 틀면 스핀 현상이 일어나 통제가 어렵게 된다”며 “필요 시 접지력을 향상시켜주는 윈터 타이어를 장착하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임기창 시민단체 자동차10년타기시민연합 대표는 “후륜구동 차 경우 뒤가 무겁지 않으면 갈 수가 없어 운전자가 나홀로 운전을 하는 경우 눈길에선 더 힘들다”라며 “최소한 후륜 축에 스노우타이어와 스노우체인을 장착해야 그나마 주행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손의연 (seyyes@edaily.co.kr)

Copyright© 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