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사흘간 총 9시간 마라톤 보고..北 '일하는 당대회' 부각

김경윤 입력 2021. 1. 9. 10:31 수정 2021. 1. 9. 13:3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노동당 8차 대회를 진행 중인 북한이 김정은 당 위원장의 9시간에 걸친 보고와 토론 진행 소식을 알리며 '일하는 대회'의 면모를 부각하고 있다.

통신은 별도 기사에서 "노동당 제8차 대회 4일 회의가 1월 8일에 진행됐다"며 "'당 중앙위원회 사업총화'에 대한 토론들이 진행됐고 리일환·김덕훈·박정천·리병철·리선권·조용원·문경덕·박철민 동지가 토론했다"고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7차 땐 이틀 만에 끝낸 사업총화 보고·토론 이번엔 나흘 일정로 늘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노동당 8차 대회를 진행 중인 북한이 김정은 당 위원장의 9시간에 걸친 보고와 토론 진행 소식을 알리며 '일하는 대회'의 면모를 부각하고 있다.

북한의 7·8차 노동당 대회 진행하는 김정은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5일부터 8차 노동당 대회(위 사진)를 진행 중인 가운데 김정은 위원장의 가슴에 노동당 마크 모양의 배지(흰색 원)가 달려 있다. 2016년 7차 당대회(아래 사진) 당시에는 이 배지를 착용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2021.1.8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조선중앙통신은 9일 "1월 5일부터 7일까지 당 중앙위원회 제7기 사업총화(결산)에 대한 보고가 있었다"며 "김정은 동지께서 9시간에 걸쳐 (보고했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TV도 전날 3일차 회의 소식을 전하면서 김 위원장이 연단에 서서 발언하는 모습을 육성 없이 편집 화면으로 방영했다.

김 위원장이 하루 최소 3시간씩 당 대표자들 앞에 선 채로 마라톤 연설을 이어왔음을 시사한 셈이다.

사업총화 보고일을 사흘로 늘인데 이어 토론에도 하루를 별도로 할애했다.

통신은 별도 기사에서 "노동당 제8차 대회 4일 회의가 1월 8일에 진행됐다"며 "'당 중앙위원회 사업총화'에 대한 토론들이 진행됐고 리일환·김덕훈·박정천·리병철·리선권·조용원·문경덕·박철민 동지가 토론했다"고 전했다.

앞서 2016년 열린 7차 회의는 36년 만에 열린 행사임에도 당 중앙위원회 사업총화 보고는 이틀 만에 끝났고, 토론도 보고를 마친 2일차 당일에 진행했다.

하지만 이번 8차 당대회에서는 사업총화 보고가 사흘에 걸쳐 이어진 데 이어 토론은 4일차에 따로 이뤄진 것이다.

리일환 당 부위원장, 김덕훈 내각총리, 박정천 군 총참모장,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 리선권 외무상, 조용원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문경덕 평안북도당위원장, 박철민 김일성-김정일주의청년동맹 중앙위원회 위원장이 토론자로 나서 정치·경제·군사·외교·지방·사상 분야 문제점을 두루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통신은 "토론들에서는 당대회가 제시한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을 미달한 문제, 당 사업에서 친현실적이고 친인민적인 방법을 적극 구현하지 못한 문제를 비롯해 자기 부문의 결함들이 냉정하게 비판됐다"고 설명했다.

노동당 제8차 대회 3일차 회의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지난 7일 평양에서 노동당 제8차 대회 3일차 회의가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8일 보도했다. 2021.1.8 [국내에서만 사용 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이처럼 북한이 사업총화 보고·토론 기간을 7차 때보다 늘린 것은 일하는 당과 지도자의 모습을 강조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북한 매체에서는 8차 당대회의 특징을 "일하는 대회, 투쟁하는 대회, 전진하는 대회"라고 여러 차례 언급해왔다.

이런 기조 속에서 당대회 총 일정이 얼마나 길어질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북한은 첫 번째 의정인 당 중앙위원회 사업총화 보고 내용만 공개했다. 여전히 당 중앙검사위원회 사업총화 보고와 당규약 개정, 당 중앙지도기관 선거 일정이 남아 있다.

북한이 이날 남은 일정을 하루 만에 소화할 수도 있지만, 일하는 지도자와 당의 모습을 부각하기 위해 나머지 일정에도 공을 들일 가능성도 있다.

북한은 1970년 5차 당대회 당시 12일간 대회를 이어간 전례가 있다.

heeva@yna.co.kr

☞ 이승엽도 라소다 전 다저스 감독 추모…무슨 인연?
☞ 펠로시 책상에 발올리고 웃던 의회난입 60대 결국…
☞ 北도 '게임체인저' 경쟁합류…핵잠수함 개발 천명
☞ 멸종위기 '갠지스강 돌고래' 때려죽이고는 "이유 없어"
☞ '한국 음료'에 빠진 캄보디아…3년새 수입 8배로 늘어
☞ "조재현에 성폭행 피해" 주장 여성, 3억 손배소 패소
☞ '개는 훌륭하다' 강형욱 출연료 제대로 못받아
☞ "일반 고속버스 없어 우등·프리미엄 타야"…사실상 요금 인상?
☞ 쌀값·기름값·전월세 고공 행진…서민은 아프다
☞ 금태섭, 옛 보스 안철수에 '만년 철수정치' 직격탄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