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코로나19 어제 641명 신규확진..이틀째 600명대 유지

이지윤 기자 입력 2021. 1. 9. 09:32 수정 2021. 1. 9. 09:3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새해 들어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다소 누그러진 가운데 9일 신규 확진자 수는 600명대 중반을 나타냈다.

이번 '3차 대유행'의 정점이라고 할 수 있는 지난달 25일(1,240명)을 전후로 신규 확진자는 1,000명 안팎으로 지속해서 나왔으나 이틀 연속 600명대까지 떨어진 것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북극발 한파가 불어닥친 7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중앙공원 한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줄지어 검사를 받고 있다./연합뉴스
[서울경제] 새해 들어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다소 누그러진 가운데 9일 신규 확진자 수는 600명대 중반을 나타냈다. 이번 ‘3차 대유행’의 정점이라고 할 수 있는 지난달 25일(1,240명)을 전후로 신규 확진자는 1,000명 안팎으로 지속해서 나왔으나 이틀 연속 600명대까지 떨어진 것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연말연시 특별방역대책,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 잇따른 방역강화 조치가 효과를 발휘하면서 3차 대유행도 정점을 지나 이제 감소단계에 접어들었다는 게 정부의 판단이다.

그러나 방역당국은 지역사회에 ‘숨은 감염’이 워낙 넓게 퍼져 있었던 데다 겨울철이라는 계절적 취약성과 영국발(發) 변이 바이러스 유입 등 여러 위험 요인이 여전히 혼재돼 있어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 확산세가 정점을 지나 조금씩 진정돼 가는 모습”이라며 “그러나 이번 3차 유행의 바이러스 전파력과 속도를 감안할 때 언제든 확산세로 돌아설 수 있어 주말에도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이유”라고 밝혔다. /이지윤기자 lucy@sedaily.com

Copyright© 서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