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경찰·금감원 누구인데요" 이 전화 100% 보이스피싱 입니다

김도우 입력 2021. 1. 9. 08: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최근 이런 방식의 금감원이나 검사 사칭 보이스피싱 수법이 크게 증가하고 있어 소비자 주의가 요구된다.

이들 가운데는 현직 검사를 사칭해 "범죄에 연루됐으니 통장에 있는 돈을 모두 인출해 검찰청 직원에게 건네라"고 속여 3400만원을 받아 가로챈 수거책도 덜미를 잡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전북 보이스피싱으로 매일 3400만원 피해 
2020년 621건 123억5000만원 피해 집계 
전라북도에서만 하루 1.7건 피해 발생했다
지난해 11월18일 오후 4시쯤 부산 사하구 다대지구대 한 팀장이 보이스피싱 송금책을 현장에서 붙잡고 있다.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전주=김도우 기자】 “안녕하세요 ○○○씨, 저는 금융거래법 위반 사항을 조사하고 있는 금융감독원이나 검찰청 ○○○ 사무관입니다. 본인이 지금 금융거래법 위반하고 있단 것 알고 계시죠”

최근 이런 방식의 금감원이나 검사 사칭 보이스피싱 수법이 크게 증가하고 있어 소비자 주의가 요구된다.

사기범들의 주요 수법은 대출 빙자 사기 과정의 말미에 ‘○○○팀 사무관, ○○○ 검사 등 가공의 직원을 사칭·접목한다는 것이다
9일 전북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에서 발생한 보이스피싱 범죄는 총 621건에 123억5,000만원으로 집계됐다.

하루 평균 1.7건의 범죄가 일어나 3,400만원의 피해가 발생한 셈이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 970건, 155억원에 비해 각각 36%(349건), 20.6%(31억5000만원) 감소한 수준이다.

그러나 여전히 범죄가 기승을 부리는 데다 피해 사례가 폭넓게 발생하고 피해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는 등 심각한 후유증을 야기하고 있다.

유형은 금융기관을 사칭해 대출을 미끼로 한 사례가 503건(81.0%)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검찰·경찰·국세청 등 기관 사칭 사기가 118건(19%)으로 뒤를 이었다.

대출 사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인해 경제난을 호소하는 이들의 절박한 상황을 악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보이스피싱 조직이 이용한 가짜 검사 신분증과 명함. /사진=뉴시스

연령별로는 경제 활동이 가장 활발한 40∼50대가 367명(59.1%)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20대 91명(14.7%), 60대 이상 85명(13.7%), 30대 78명(12.6%) 순이었다.

이들 가운데는 현직 검사를 사칭해 “범죄에 연루됐으니 통장에 있는 돈을 모두 인출해 검찰청 직원에게 건네라”고 속여 3400만원을 받아 가로챈 수거책도 덜미를 잡혔다.

특히 최근에는 계좌에 자택 등에 보관 중인 현금을 범죄 연루 계좌에 직접 송금하는 방식이 아닌 현금화하기 쉬운 문화상품권 핀 번호를 요구하거나 휴대전화 소액결제를 지시하는 수법 등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경찰은 날로 지능화하고 교묘해지는 보이스피싱 범죄에 대응하기 위한 특별단속을 벌여 지난해 전달·인출책 등 사범 1039명을 검거하고 이 중 100명을 구속했다.

전북경창청 관계자는 “금융회사 직원을 사칭하여 저금리 대환대출을 미끼로 상환자금을 편취하거나 신용등급 상향 명목으로 수수료를 요구하는 전형적인 대출빙자형 피해사례가 많다”며 “금융거래법 위반·기한이익 상실 등의 사유로 금융감독원 또는 검찰청 직원이라며 자금을 요구하는 경우 100% 사기이므로 무조건 거절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사기범이 전화 가로채기 앱 등 악성앱 설치를 유도할 수 있으므로 어떤 요구가 있더라도 출처 불분명한 앱은 설치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964425@fnnews.com 김도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