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남편에게 이혼 당한다고?..보이는 것만 믿지 마라"

김소정 입력 2021. 1. 9. 00: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방송인 함소원이 우울증으로 자존감이 떨어진 누리꾼에게 진실된 조언을 건넸다.

함소원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누리꾼과 나눈 대화를 캡처해 올렸다.

누리꾼은 "저는 지금 우울증 치료, 약물 치료까지 받고 있습니다. 살고 싶지가 않은데 어쩌죠. 혹시 멘탈이나 자존감 관리하는 팁 좀 조언해 주실 수 있을까요"라고 함소원에게 질문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방송인 함소원이 우울증으로 자존감이 떨어진 누리꾼에게 진실된 조언을 건넸다.

함소원 인스타그램
함소원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누리꾼과 나눈 대화를 캡처해 올렸다.

누리꾼은 “저는 지금 우울증 치료, 약물 치료까지 받고 있습니다. 살고 싶지가 않은데 어쩌죠. 혹시 멘탈이나 자존감 관리하는 팁 좀 조언해 주실 수 있을까요”라고 함소원에게 질문했다.

이에 함소원은 “힘들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생을 살아가야 할 이유는 너무 많습니다. 아직 힘이 들고 처음이라 희망의 빛이 안 보이죠?”라고 운을 뗐다.

이어 “가끔 저에게 멘탈이 강하다 보통 아니다 하시는데 저는 멘탈이 강한 게 아니라 미래가 보이기 때문입니다”라고 덧붙였다.

함소원은 자신의 과거사를 털어놓았다. 그는 “유독 저보다 공부 잘했던 언니에 눌려 학교에서나 집에서나 항상 언니는 100점 빵점이었습니다. 제가 대학교를 갈 거라고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지요”라고 말했다.

함소원은 고등학교 2학년 때 한 선생님에게 ‘집에 돈도 없이, 무슨 무용과 개인 레슨도 한 번 못 받은게’라는 말을 들었다.

그는 “하지만 저 죽을 만큼 힘들게 공부해서 대학교에 붙었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중국 진출할 때 말씀드릴까요. 제가 중국어 니하오 공부하면서 방송국 드나들 때 다들 웃었어요. ‘네가 무슨 중국 진출이냐’ 매니저도 없었던 제게 중국 진출의 기회는 마침내 오고야 말았어요. 어느 가수 대신요. 인생은 그런 겁니다. 알 수 없어요. 단정 짓지 마세요. 제가 중국에서 성공할 줄 가족도 몰랐습니다. ‘쟤는 그런 사람! 넌 거기까지! 내 인생은 안 돼!’ 하지 마세요”라고 위로했다.

함소원은 “42세까지 시집 포기한 듯 클럽에 놀러다니는 저에게 다들 ‘너 시집 언제 갈래’ ‘아이는 어떻게 낳을래’라고 했습니다. 43세 1월 결혼 신고하기 딱 6개월 전에 남편을 만났어요. 인생은 이렇게 알 수 없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내의 맛 제가 3년 동안 하리라곤 아무도 예상 못 하셨죠? 전 늘 보고 있답니다. 제 미래를. 지금은 다들 저에게 ‘실망했다’ ‘인색하다’ ‘네가 무슨 기부냐’ ‘확실하냐’ ‘혜정이는 잘 크겠냐’ ‘네 남편에게 이혼 당한다’ 하시지만 제가 멘탈이 강하냐고요? 아니요. 전 그저 미래를 볼 뿐입니다. 지금 보이는 것만 보지 마세요. 우리 혜정이는 건강하게 잘 클 거고 제 피드 리플엔 ‘함소원 대단하다’ ‘내가 오해했다’ 사과 피드, 칭찬 피드가 가득할 겁니다”라고 예언했다.

함소원은 “오늘 하루를 버티는 연습을 하세요. 그렇게 살아내면 분명 희망의 빛이 비추는 날이 옵니다. 참고 버텨낼 때는 처절하게 전쟁같이 죽을 듯이 힘들어 핏줄이 피부 바깥으로 뻗쳐 살을 뚫고 나올 정도로 버텨야 합니다. 인생은 그렇게 힘들었다가도 버텨낸 자에게 많은 복과 행운을 줍니다”라고 말했다.

김소정 (toystory@edaily.co.kr)

Copyright© 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