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트로젠, 표피박리증 치료제 日 임상 3상 승인

이주현 입력 2021. 1. 8. 15:2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안트로젠은 일본 의약품의료기기종합기구(PMDA)로부터 이영양성수포성 표피박리증 환자를 대상으로 한 줄기세포 치료제 'ALLO-ASC-SHEET'의 임상 3상을 승인받았다고 8일 밝혔다.

안트로젠은 일본 내 대학병원 3곳에서 이영양성수포성 표피박리증 환자 6명을 대상으로 ALLO-ASC-SHEET을 투여할 예정이다.

안트로젠은 이 표피박리증 치료제로 국내서 임상 1·2상을 진행 중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안트로젠은 일본 의약품의료기기종합기구(PMDA)로부터 이영양성수포성 표피박리증 환자를 대상으로 한 줄기세포 치료제 ‘ALLO-ASC-SHEET’의 임상 3상을 승인받았다고 8일 밝혔다.

이영양성수포성 표피박리증은 유전적으로 ‘콜라겐7’에 결함이 생겨 발생하는 희귀 유전질환이다. 콜라겐7은 피부의 표피와 진피 사이를 이어주는 역할을 하는 단백질이다. 이 콜라겐7 생성이 잘 되지 않으면 표피와 진피 사이가 쉽게 벌어지면서 가벼운 외상에도 수포와 궤양이 발생하기 쉽다. 이 표피박리증 환자 상당수는 유아동기에 사망하거나 정상적인 삶을 영위하기 어렵다.

업계에선 이영양성수포성 표피박리증 치료제 시장이 연간 수조원 규모로 형성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재까지 이 질환을 대상으로 한 치료제는 출시되지 않았다. 시트 형태로 된 줄기세포 치료제를 이용하는 경우 연간 치료 비용이 8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안트로젠이 임상을 진행할 일본에선 이 질환으로 치료받으려는 환자가 500명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트로젠은 일본 내 대학병원 3곳에서 이영양성수포성 표피박리증 환자 6명을 대상으로 ALLO-ASC-SHEET을 투여할 예정이다. 시트 형태로 피부에 붙이는 줄기세포 치료제다. 손상부위 상처를 치유하고 피부조직 재생을 촉진하는 방식으로 치료 효과를 낸다.

회사는 이미 일본에서 실시한 임상 2상을 통해 치료제 투여 후 효과가 지속적으로 유지되는 것을 확인했다. 회사 관계자는 “환자 1인당 의약품 투여량을 고려해 볼 때 시판 후 상당한 규모의 시장이 확보될 것”이라며 “일본에서 시판 허가를 받으면 이 희귀질환을 겪는 환자들의 삶의 질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고 말했다.

안트로젠은 이 표피박리증 치료제로 국내서 임상 1·2상을 진행 중이다. 미국에선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받아 임상 1상을 계획하고 있다. 당뇨병성 족부궤양 치료제인 ‘ALLO-ASC-DFU’는 국내서 임상 3상 중이다. 회사는 서울 강서구 마곡동에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cGMP)을 충족할 수 있는 줄기세포 생산시설을 구축 중이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경제지 네이버 구독 첫 400만, 한국경제 받아보세요
한경 고품격 뉴스레터, 원클릭으로 구독하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