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의 뒤끝..시위대 규탄 촉구하자 즉각 장관 지명 철회

지웅배 인턴기자 sedation123@sedaily.com 입력 2021. 1. 8. 09:4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의회 난입 지지자들을 규탄하라고 촉구한 채드 울프 국토안보부 장관 대행의 장관 지명을 곧바로 취소했다.

지난 7일(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울프 장관 대행에 대한 장관 지명을 철회한다고 밝혔다.

울프 장관 대행은 이날 성명을 내고 의회에 난입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폭력행위를 "비극적이고 역겨운 일"이라고 규탄하면서 트럼프 대통령도 규탄에 동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백악관 "지명 철회는 시위 전날 결정..성명과 무관"
채드 울프(왼쪽) 미국 국토안보부 장관 대행이 지난해 2월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2028 LA 올림픽 브리핑 현장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로이터 연합뉴스
[서울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의회 난입 지지자들을 규탄하라고 촉구한 채드 울프 국토안보부 장관 대행의 장관 지명을 곧바로 취소했다.

지난 7일(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울프 장관 대행에 대한 장관 지명을 철회한다고 밝혔다. 장관 지명은 지난해 8월 이뤄졌다.

울프 장관 대행은 이날 성명을 내고 의회에 난입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폭력행위를 "비극적이고 역겨운 일"이라고 규탄하면서 트럼프 대통령도 규탄에 동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나 몇시간 지나지 않아 장관 지명 철회가 발표됐다.

백악관 측은 지명 철회가 전날 결정됐으며 의회 난입이나 울프 장관 대행의 성명과는 상관없는 일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장관 대행은 계속 맡게 된다"고 설명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안보보좌관 등도 전날 의회 난입 사태에 대해 비판적 입장을 발표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 폭력 사태를 규탄하라고 공개적으로 촉구한 내각 인사는 울프 장관 대행이 처음이다.

울프는 2019년 11월부터 1년 넘게 장관 대행직을 수행했다.

/지웅배 인턴기자 sedation123@sedaily.com

Copyright© 서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