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 폭주' 머스크, 베이조스 제치고 세계 최고 부자 됐다(상보)

권영미 기자 입력 2021. 1. 8. 07:51 수정 2021. 1. 8. 09:0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테슬라의 주가 급등으로 7일(현지시간) 세계 최고 부호로 등극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이날 테슬라 주가는 7.94% 급등했고 이 덕에 머스크는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설립자를 2위로 밀어냈다.

머스크는 자신이 최고 부호가 된 데 대해 트위터에서 "얼마나 이상한지"라면서 "글쎄, 다시 일하자"라며 간단히만 언급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순자산 1811억달러, 1년전보다 300억달러 증가
일론 머스크© AFP=뉴스1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테슬라의 주가 급등으로 7일(현지시간) 세계 최고 부호로 등극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이날 테슬라 주가는 7.94% 급등했고 이 덕에 머스크는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설립자를 2위로 밀어냈다.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머스크의 순자산은 6일 종가 기준으로는 1811억달러(약 197조7600억원)로, 1년전보다 300억달러 증가했다. 이때 약 30억 달러 베이조스의 자산에 못미쳤다가 7일 주가 급등으로 자리가 뒤바뀐 것이다. 베이조스는 3년 이상 세계 최고 부호 자리를 누려왔다.

두 부호는 세계 경제가 코로나19로 타격을 입는 와중에 기업 주가가 급격히 상승함에 따라 대유행의 승자가 되었다. 아마존은 집에 있게 된 사람들이 온라인 쇼핑에 몰리고, 기업체들은 아마존이 제공하는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를 쓰면서 주가가 지난 1년 동안 60% 이상 상승했다.

머스크의 재산은 주로 테슬라의 주가 폭등에 힘입었다. 테슬라는 투자자들의 돈이 몰리면서 지난해 시가총액이 700% 이상 증가했다. 머스크는 2019년 연말 기준 테슬라 지분 약 20%를 소유하고 있다.

머스크는 또한 민간 로켓 회사인 스페이스X의 CEO다. 스페이스X는 지난해 유인 우주 비행 프로젝트를 재개한 미 항공우주국(NASA)에 합류했다. 블룸버그는 스페이스X에 대한 머스크의 지분을 약 190억 달러로 평가했다.

머스크는 자신이 최고 부호가 된 데 대해 트위터에서 "얼마나 이상한지"라면서 "글쎄, 다시 일하자…"라며 간단히만 언급했다.

ungaungae@news1.kr

Copyright©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