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인왕후' 세트장 랜선투어..신혜선X김정현 '티키타카' 비결 공개

진주희 입력 2021. 1. 7. 23:5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철인왕후' 차청화가 본 방송만큼이나 재밌는 세트장 랜선투어에 나섰다.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측은 7일, 세트장 곳곳에 숨겨진 이야기를 들려주는 '티벤세트 보고갈래' 영상을 공개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는 드라마 배경이 되는 장소들을 찾아 촬영장 뒷이야기를 전했다.

1일 가이드로 나선 차청화는 세트장 곳곳의 소품들을 살펴보며 궁금증 풀이시간을 가졌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철인왕후' 촬영장 랜선투어가 공개됐다.tvN 제공

'철인왕후' 차청화가 본 방송만큼이나 재밌는 세트장 랜선투어에 나섰다.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측은 7일, 세트장 곳곳에 숨겨진 이야기를 들려주는 '티벤세트 보고갈래' 영상을 공개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신혜선과 환상의 티키타카로 웃음을 제조하는 '최상궁' 역의 차정화가 1일 가이드로 변신해 재미를 더했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는 드라마 배경이 되는 장소들을 찾아 촬영장 뒷이야기를 전했다. 본격 투어에 앞서 신들린 코믹 포텐을 터뜨리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싹쓸이한 신혜선, 김정현과 깜짝 만남이 성사됐다.

촬영이 쉬는 시간에도 캐릭터와 빙의해 촬영법을 두고 티격태격하는 신혜선과 김정현의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냈다. 차청화의 갑작스러운 노래 요청에 춘향가의 '쑥대머리' 한 대목을 뽑아내는 능청스러운 김정현의 모습도 미소를 유발한다. 어떤 상황에서도 찰떡같은 리액션을 주고받는 배우들, 웃음꽃이 떠나지 않는 촬영현장에서 팀워크의 비결을 엿볼 수 있다.

통명전, 서고, 예장, 수라간 등 본격적인 세트장 탐방에서는 귀를 쫑긋하게 만드는 비밀(?)을 전하기도. 궁중 실세 대왕대비(배종옥 분)의 공간인 통명전은 화려하고 고급스러운 물건들로 가득했다.

1일 가이드로 나선 차청화는 세트장 곳곳의 소품들을 살펴보며 궁금증 풀이시간을 가졌다. 벽면을 가득 채운 서책들이 똑같은 페이지로 만들어졌다는 걸 캐치, 특급 비밀은 지켜달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남몰래 무예를 갈고 닦아온 철종의 공간인 '예장'도 공개됐다. 통나무로 만든 체력단련 도구들을 노련하게 시연하는 차청화의 모습은 웃음을 유발했다.

'저 세상' 손맛으로 대왕대비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김소용. 그 주요 무대인 수라간 에피소드는 '철인왕후'의 또 다른 관전포인트다. 안과 밖이 다른 수라간 촬영장을 설명하며, 더 좋은 장면을 보여드리기 위해 전국을 떠돌며 촬영했다는 뒷이야기를 풀어놓기도. 여기에 '대령숙수'로 분해 김소용과 못 말리는 요리 대결을 펼쳤던 김인권이 등장, 수라간 세트에서 실제 요리 장면이 어떻게 탄생했는지 코멘트를 덧붙이며 흥미를 더했다.

특히, 대령숙수가 최상궁을 좋아한다는 소문을 유포하는 차정화의 '장꾸美'가 웃음을 유발했다. 세월의 흔적까지 고스란히 녹인 디테일한 소품은 물론, "'철인왕후' 보지 않는 자 가만두지 않겠소"라며 재치 넘치는 으름장으로 마지막까지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 9회는 오는 9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Copyright©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