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심한 정세균, 이재명 향해 "단세포적 논쟁 벗어나야" 직격탄

한예경 입력 2021. 1. 7. 20:36 수정 2021. 1. 7. 22:24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원금 보편지급론에 직격탄
정세균 국무총리(사진)가 7일 재난지원금 보편 지급을 주장하는 이재명 경기지사를 저격했다. 정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이재명 지사님의 말씀에 부쳐'라는 제목의 글에서 "지금은 어떻게 하면 정부 재정을 '잘 풀 것인가'에 지혜를 모을 때로, 급하니까 '막 풀자'는 건 지혜롭지도 공정하지도 않다"며 "더 이상 '더 풀자'와 '덜 풀자' 같은 단세포적 논쟁서 벗어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보편 지급이냐 선별 지급이냐의 논쟁을 소모적이라고 일축하면서 보편 지급론자인 이 지사를 정면 비판한 것으로, 대권주자 선호도 1위를 달리는 이 지사에게 견제구를 던진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앞서 이 지사가 페이스북에 "국민이 살아야 재정 건전성도 있다"는 언급이 담긴 정 총리의 인터뷰를 올리면서 "지역화폐를 통한 재난지원금의 전 국민 지급을 다시금 요청한다"고 언급한 것에 응답한 형식이다.

정 총리는 "재난에서 비켜난 분들에게 지원금은 부수입이겠지만 문을 닫아야 하는 많은 사업자들에게는 절실하고 소중한 희망의 씨앗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예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