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지성, 14개월 딸이 돈 요구? 피싱범에 "다른 일 구하세요!" 일침

김지원 입력 2021. 1. 7. 18:07 수정 2021. 1. 7. 18:08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구지성, 14개월 딸 사칭한 피싱범에 의연한 대응
피싱문자 공개
따끔한 일침 "이런 일 하지 맙시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구지성 인스타그램



배우 구지성이 문자 피싱을 당할 뻔한 경험담을 공개했다.

구지성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보이스피싱 하지 말고 다른 일 구하시길"이라는 글과 함께 문자 메시지 캡처 이미지를 공개했다. 또한 "우리 소윤이 언제 커서 엄마한테 문자보내려나. 그나저나 피싱님 소윤, 소진 중 정답을 말씀하시네. 얼마나 고민했을까. 보이스피싱. 생일날 피싱 문자"라고 전했다.

사진=구지성 인스타그램 캡처



캡처 메시지 속 피싱범은 구지성의 딸을 사칭하며 주민등록증과 카드 사진을 요구한다. 구지성이 "소윤이냐, 소진이냐"고 묻자 피싱범은 "소윤"이라고 답한다. 구지성이 "우리 소윤이 14개월인데 많이 컸네. 문자도 보내고"라고 일침을 날린다. 구지성은 피싱범에게 "요즘 코로나로 많이 힘드시죠? 저희도 힘듭니다. 그래도 이런 일은 하지맙시다. 힘내시고 다른 일 구하세요!"라고 응수해 웃음을 자아낸다.

구지성은 5년간 교제하던 비연예인 남자친구와 2019년에 결혼해 슬하에 딸 소윤 양을 두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최신 이슈 한번에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