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선, 근로복지공단 감사패 수상 "대한민국 발전 위해 무조건 달려갈 것"

손진아 입력 2021. 1. 7. 17:3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가수 신인선이 근로복지공단에서 감사패를 받았다.

최근 근로복지공단이 두루누리 홍보 모델로 활약한 신인선에게 감사패를 수여하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근로복지공단은 두루누리 홍모 모델로 나서 큰 홍보 효과를 이끌어낸 신인선에게 "투철한 사명감과 책임감으로 공단 업무 수행에 적극 협조해 공단 발전에 기여한 공로가 크다"고 전했다.

앞서 신인선은 근로복지공단 두루누리 홍보 모델로 발탁돼 홍보송 '꼭이야'를 가창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가수 신인선이 근로복지공단에서 감사패를 받았다.

최근 근로복지공단이 두루누리 홍보 모델로 활약한 신인선에게 감사패를 수여하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근로복지공단은 두루누리 홍모 모델로 나서 큰 홍보 효과를 이끌어낸 신인선에게 “투철한 사명감과 책임감으로 공단 업무 수행에 적극 협조해 공단 발전에 기여한 공로가 크다”고 전했다.

신인선이 근로복지공단에서 감사패를 받았다. 사진=빅컬쳐엔터테인먼트
앞서 신인선은 근로복지공단 두루누리 홍보 모델로 발탁돼 홍보송 ‘꼭이야’를 가창했다. 이 곡은 유산슬(유재석)을 탄생시킨 작곡가 ‘박토벤’ 박현우가 작곡하고 근로복지공단에서 작사했다.

신인선은 귀에 콕콕 박히는 짧고 쉬운 가사와 심장이 먼저 반응하는 리듬의 ‘꼭이야’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특히 뮤직비디오를 통해 보육교사, 바리스타, 자동차 정비원, 택배기사, 요리사, 미용사, 제빵사, 정육점·횟집·편의점 근로자 등 각종 소상공인 직업으로 직접 변신해 두루누리 홍보에 앞장섰다.

근로복지공단 두루누리 사회보험 지원제도는 근로자 10인 미만 사업장에서 월 평균 급여 215만 원 이하의 근로자와 사업주에게 고용보험과 국민연금 보험료를 최대 90%까지 지원해주는 제도다.

신인선은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을 통해 “근로복지공단에서 열심히 일했더니 감사패를 주셨다. 앞으로도 더욱 열심히 일하겠다”며 “대한민국 공익과 발전을 위해서라면 무조건 달려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소속사 빅컬쳐엔터테인먼트는 “2021년 신축년 새해부터 감사패를 받는 좋은 일로 시작할 수 있어서 매우 뜻깊다. 앞으로도 두루누리 알리기에 앞장서며 공익 모델로 활약할 신인선에게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신인선은 ‘내일은 미스터트롯’ 출연 이후 ‘사랑의 콜센타’ ‘뽕숭아학당’ ‘엄마의 봄날’ ‘방방곡곡’ ‘불후의 명곡’ ‘우리말 겨루기’ ‘히든싱어’ ‘인생앨범-예스터데이’ 등의 방송, KBS2라디오 ‘김혜영과 함께’ 등으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또 ‘미스터트롯’ 김수찬, 나태주, 류지광과 레전드 설운도와 함께 ‘트롯페스타 : 미스터트롯4인 & 레전드 전국투어 콘서트’로 지난해 서울, 대구에 이어 올해에 울산, 인천, 부산, 광주, 일산 등에서 관객들과 만날 계획이다. jinaaa@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