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 윤동주 알린 시인 최연홍 씨 별세

왕길환 입력 2021. 1. 7. 14:28 수정 2021. 1. 7. 18:0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해 '윤동주 문학'을 창간하는 등 미국에서 윤동주 시인을 알리는 데 앞장섰던 최연홍 시인이 볼티모어 존스홉킨스대학병원애서 지병으로 별세했다고 동생인 최혁 전 제네바 대사가 7일 전했다.

충북 영동 출신인 고인은 연세대 재학중 현대문학으로 등단했고, 미국 인디아나대에 유학한 뒤 정착해 위스콘신대, 올드도미니언대, 미시시피대, 워싱턴대 등에서 교수로 역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6일 미국서 별세한 최연홍 시인 [뉴욕코리아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지난해 '윤동주 문학'을 창간하는 등 미국에서 윤동주 시인을 알리는 데 앞장섰던 최연홍 시인이 볼티모어 존스홉킨스대학병원애서 지병으로 별세했다고 동생인 최혁 전 제네바 대사가 7일 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조문과 장례예배는 화상인 줌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충북 영동 출신인 고인은 연세대 재학중 현대문학으로 등단했고, 미국 인디아나대에 유학한 뒤 정착해 위스콘신대, 올드도미니언대, 미시시피대, 워싱턴대 등에서 교수로 역임했다. 1981년 미국 국방장관 환경정책보좌관을 맡았고, 김진현 서울대시립대 총장의 초청으로 귀국해 이 대학 도시과학대학원 교수로 지내기도 했다.

강단에 서면서도 많은 시와 소설을 쓴 그는 윤동주상 특별문학상(2009년), 윤동주 서시 해외작가 특별상과 해외한국문학상(2016년)을 받았다.

특히 그의 시 '애리조나 사막'은 한 매체로부터 '미국 남서부를 그린 최고의 시편'으로 선정됐고, 단편소설 '쇼트 스토리 인터내셔널'은 미국 대학 교재에 수록되기도 했다.

미국 의회 도서관에서 계관시인 초청으로 한국 시인으로는 처음으로 시 낭송을 했던 고인은 '정읍사', '한국行', '아름다운 숨소리', '하얀 목화꼬리사슴' 등의 한국어 시집과 '가을어휘록', '뉴욕의 달' 등의 영문시집을 펴냈다.

그는 동해연구회 이사와 이어도연구회 연구위원으로도 활동하면서 우리 영토에 관심을 쏟기도 했다.

ghwang@yna.co.kr

☞ "적금금리에 '현타'"…3040세대 삼성전자 산 이유
☞ 개 습격해 죽인 야생 늑대 맨손으로 때려잡은 농부
☞ 폭설에 속수무책…뿔난 버스기사 "경찰 다 어디갔나"
☞ 인도네시아 '한국인 핏줄'…"사연 없는 아이 없어"
☞ 이런 눈사람 처음이야…귀여운 방탄 눈오리도 등장
☞ 생후 13일 딸 품에 안고 투신한 20대 엄마의 사연
☞ "엄마가 형때문에 생 포기하려.." 개그맨 최홍림 아픈 가족사
☞ '청약 위해 입양·발로 밟았나'…의혹에 정인이 양모 입장밝혀
☞ 금은방·금고털이에 토막살인까지…"범인은 경찰이었다"
☞ 송영길, 美 의사당 난입에 "한국에 인권 훈계할 상황인가"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