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영애 여가부 장관,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 점검

정지형 기자 입력 2021. 1. 7. 06:0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7일 오후 한국여성인권진흥원 내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를 방문하고 운영현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이번 방문은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디지털 성범죄 현황을 파악하고 지원센터의 피해자 지원 현황을 점검하기 위해 계획됐다.

디지털 성범죄 피해 영상물 삭제 지원과 상담 등 피해자 지원을 위해 운영 중인 지원센터는 지난 3년간 월평균 9000건가량의 지원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원센터 피해자 지원 현황 점검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뉴스1 © News1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 =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7일 오후 한국여성인권진흥원 내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를 방문하고 운영현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이번 방문은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디지털 성범죄 현황을 파악하고 지원센터의 피해자 지원 현황을 점검하기 위해 계획됐다.

디지털 성범죄 피해 영상물 삭제 지원과 상담 등 피해자 지원을 위해 운영 중인 지원센터는 지난 3년간 월평균 9000건가량의 지원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지난해에는 피해 영상물 유포를 신속히 모니터링하기 위한 '삭제 지원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효율적인 삭제 지원을 위해 다각적 노력을 기울여왔다.

올해에도 지원센터는 성범죄 불법영상물 모니터링·삭제지원 인력을 확충하고 삭제지원 시스템 기능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 여가부는 디지털 성범죄 근절과 피해자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정책적 대응을 강화해나간다는 방침이다.

불법촬영물 등 유포피해와 관련해 삭제 지원 요청자 범위를 대리인까지 확대하고 허위영상물이나 아동·청소년 성착취물 등도 삭제지원이 가능하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또 지역 단위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의 서비스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지역 특화상담소 7개소를 운영하고 디지털 성범죄 예방교육 콘텐츠도 제작해 보급한다.

정 장관은 "피해자 지원센터의 기능을 강화하고 인력을 확충하는 등 피해자가 안전하게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데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밝혔다.

kingkong@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