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장 난 리프트에 끼여 참변..한파 속 5-6시간 방치

박성아 입력 2021. 1. 6. 20:22 수정 2021. 1. 10. 22:5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데스크] ◀ 앵커 ▶

동국 제강 포항 공장에서 새벽 시간 식자재를 배송하던 50대 가장이, 화물용 리프트에 끼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영하의 날씨에 다섯 시간 이상 사고 현장에 방치된 것으로 추정 되고 있는데, 유족들은 이전에도 리프트 고장이 잦았다면서, 막을 수 있는 죽음이었다고 억울해 하고 있습니다.

박성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사고는 지난 4일 새벽 동국제강 포항공장에서 발생했습니다.

57살 허 모 씨가 화물용 리프트로 쌀과 채소를 2층으로 옮기던 중이었는데, 새벽 1시 반쯤 리프트가 고장나면서 몸 일부가 완전히 끼여버린 겁니다.

당시 영하의 날씨 속에 허 씨는 리프트 사이에 옴쭉달싹 못하며 장시간 방치된 것으로 추정되는데, 오전 7시 20분에야 지나가던 회사 직원에 의해 숨진 상태로 발견됐습니다.

부검결과 사망원인은 과다출혈이었습니다.

[허 모 씨 아내] "이 사람이 그 안에서, 그 차가운 바닥에 누워서 얼마나 진짜…딸이 제일 생각났을 거 고…"

사고가 난 리프트는 평소에도 자주 고장이 났었다고 동료들은 말합니다.

[허 모 씨 동료] "(평소에) 제가 할 때도 정상적으로 시원하게 올라가지 않았어요. (사고 당시) 작동이 안 되더라고요, 아예 버튼 자체가."

유족들은 회사 측이 리프트를 평소에 제대로 관리만 했어도 사고가 나지 않았을 것이라며 눈물로 고통을 호소했습니다.

[허 모 씨 딸] "취업하면 아빠가 그렇게 돈 벌면서 키워준 것도 다 갚고 효도하려고 했는데…"

노동부가 중대재해를 선언할지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경찰도 리프트 수리 일지 등을 바탕으로 업체 측의 과실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박성아입니다.

(영상취재: 박주원(포항))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박성아 기자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replay/2021/nwdesk/article/6050059_34936.html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