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후보' 그래미어워드 연기, 3월 개최 [DA:이슈](종합)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입력 2021. 1. 6. 11:4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후보에 오른 제63회 그래미 어워드가 3월로 연기된다.

그래미 어워드 측은 5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21년 그래미 어워드가 3월 14일 일요일로 연기된다. 보건 전문가, 진행자 및 출연 아티스트와 논의한 결과"라고 발표했다.

'2021 그래미 어워드'의 후보 명단은 2019년 9월~2020년 8월 발표된 음악을 대상으로 음반 산업 종사자 협회인 레코딩 아카데미(Recording Academy) 회원들이 선정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동아닷컴]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DA:이슈] ‘BTS 후보’ 그래미어워드 연기, 3월 개최 (종합)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후보에 오른 제63회 그래미 어워드가 3월로 연기된다.

그래미 어워드 측은 5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21년 그래미 어워드가 3월 14일 일요일로 연기된다. 보건 전문가, 진행자 및 출연 아티스트와 논의한 결과”라고 발표했다. 전세계를 덮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로 인해 불가피하게 내린 결정.

그래미 어워드 측은 “의료 서비스와 중환자실(ICU)의 수용력이 포화 상대에 도달했다. 로스앤젤레스의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됨에 따라 시상식을 연기하는 것이 옳다고 결론짓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음악계의 건강과 안전보다 더 중요한 것은 우리 음악계의 사람들과 이 쇼를 제작하기 위해 지칠 줄 모르게 노력해온 수백 명의 사람들”이라고 덧붙였다.
그래미 어워드는 전 미국 레코드 예술과학아카데미(NARAS)에서 주최하는 음반업계 최고 권위의 상으로, 영화의 아카데미상에 비견된다. 비백인·비영어권 음악에 배타적이라는 비판을 꾸준히 받아온 보수적인 시상식으로 방탄소년단이 한국 가수 최초로 후보에 올라 큰 기대를 모았다.
‘2021 그래미 어워드’의 후보 명단은 2019년 9월~2020년 8월 발표된 음악을 대상으로 음반 산업 종사자 협회인 레코딩 아카데미(Recording Academy) 회원들이 선정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8월 21일 발매한 디지털 싱글 'Dynamite'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부문 수상 후보로 올랐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