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고출력 GT버전 전기차 내년 출시

우경희 기자 입력 2020. 12. 4. 18:0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그룹 연구개발본부장(사장)은 4일 온라인으로 열린 '현대차그룹 오픈 R&D(연구개발)데이 2020'에서 "기아차가 내년 글로벌 전동모듈플랫폼을 바탕으로 하는 고출력 GT(그란투리스모·장거리 주행가능)버전 전기차를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최근 내년 본격 적용될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세부 스펙을 공개하면서 시속 260km까지 낼 수 있는 고성능 전기차도 곧 출시한다고 밝혔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알버트 비어만 현대·기아차 연구개발총괄 사장이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현대차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그룹 연구개발본부장(사장)은 4일 온라인으로 열린 '현대차그룹 오픈 R&D(연구개발)데이 2020'에서 "기아차가 내년 글로벌 전동모듈플랫폼을 바탕으로 하는 고출력 GT(그란투리스모·장거리 주행가능)버전 전기차를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어만 사장은 "시속 260km까지 구현 가능하도록 목표를 설정했는데, 물론 배터리가 조금 더 빨리 소모되겠지만 고속주행 뿐 아니라 강력한 가속성능도 낼 수 있어 제로백(시속 100km 도달 시간)이 약 3.5초까지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미 800마력에 달하는 전동모터시스템을 탑재한 RM20e(초고성능전기차)를 개발했고, 시속 250km까지 낼 수 있는 모델이 프로토타입 단계에 있다"고 덧붙였다.

현대차그룹은 최근 내년 본격 적용될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세부 스펙을 공개하면서 시속 260km까지 낼 수 있는 고성능 전기차도 곧 출시한다고 밝혔었다. 기아차에 이어 현대차에서도 곧 고성능 전기차 모델이 출시될 전망이다.

비어만 사장은 "현대차 고성능 브랜드 N을 차세대 EV(전기차) 플랫폼까지 확장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며 "본격적으로 운전의 재미를 느낄 수 있는 EV시대가 시작될 것이며, 이 차량은 레이싱 트랙에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중국 보고 있나…BTS "한복은 한국 고유의 옷"박미선 이어 홍록기도 BJ철구에 분노여중생 기절시켜 '성폭행' 해놓고 항소…'격노''구의원 몸캠 피싱' 의혹 영상이 구의회 홈피에정치권에서도 '한국사 20번 문항' 언급…왜?
우경희 기자 cheeru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