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국내 콘텐츠 전담 법인 신설..투자·발굴 박차

홍지인 입력 2020. 11. 26. 07: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기업 넷플릭스가 한국 콘텐츠 투자·지원을 전담하는 법인을 새로 만들었다.

기존 법인인 '넷플릭스서비시스코리아'는 국내 OTT 서비스 운영 관련 업무를 맡고, 한국 콘텐츠 발굴·투자·지원 등 업무를 분리해 이를 전담할 새 회사를 만든 것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넷플릭스 엔터테인먼트 코리아' 설립.."콘텐츠 관련 업무·투자 늘어나"
"다국적 기업 세금 문제와는 무관"
넷플릭스 종로구 사무실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기업 넷플릭스가 한국 콘텐츠 투자·지원을 전담하는 법인을 새로 만들었다.

26일 IT업계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지난 9월 '넷플릭스 엔터테인먼트 코리아'를 국내에 설립했다.

기존 법인인 '넷플릭스서비시스코리아'는 국내 OTT 서비스 운영 관련 업무를 맡고, 한국 콘텐츠 발굴·투자·지원 등 업무를 분리해 이를 전담할 새 회사를 만든 것이다.

기존 콘텐츠 관련 인력이 해당 법인으로 소속을 변경했고, 업무 공간도 기존 종로구 공평동 사옥을 공유한다.

넷플릭스 관계자는 "더 많은 한국 콘텐츠를 전 세계에 소개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며 "보다 많은 한국 콘텐츠가 전 세계 엔터테인먼트 팬들의 사랑을 받는 만큼 한국 콘텐츠와 관련된 업무 및 투자 역시 점차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넷플릭스는 영국·스페인·브라질 등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이 많은 나라에서는 이미 이런 식으로 법인을 분리해 운영해왔다.

한국에서도 콘텐츠 투자·제작이 점점 늘어나다 보니 관련 업무를 전담할 별도의 회사가 필요해졌다는 설명이다.

넷플릭스가 2015년부터 올해까지 국내 콘텐츠에 투자한 금액은 8천억원에 육박한다.

한국 창작자들이 참여한 드라마 70여편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로 전 세계에 개봉했고, 31개 언어로는 자막이, 20여개 언어로는 더빙이 제공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극장 개봉이 무산된 '승리호'·'콜'·'차인표' 등 국산 영화도 넷플릭스에서 공개를 앞두고 있다.

회사 측은 "국내 창작 생태계와 협업할 수 있는 방법을 꾸준히 모색하며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넷플릭스 측은 이번 법인 분리가 다국적 기업 세금 문제와는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국세청은 미국 본사에 경영자문료를 지급하는 식으로 세금을 회피하면서 수입을 해외로 이전한 혐의로 올해 8월 넷플릭스 국내 사무실을 현장 조사한 바 있다.

회사 관계자는 "새 법인 설립이 현재 한국에 내는 법인세 의무에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며 "콘텐츠 투자에 집중한다는 점에만 초점을 맞춘 것"이라고 말했다.

넷플릭스 [촬영 안철수]

ljungberg@yna.co.kr

☞ 아르헨티나 축구영웅 마라도나 심장마비로 별세
☞ "5억 보험 들었거든"…'목숨값' 얕본 벤츠 운전자의 최후
☞ 차창 밖 몸 내밀고 가던 소녀 전신주 부딪혀 사망
☞ 진중권 "추미애는 깍두기, 결정은 청와대에서"
☞ 신천지 '평화의궁전'은 이만희 신혼집인가 연수원인가
☞ 환자 아내와 바람피우며 부부관계 조언한 '뻔돌이' 의사
☞ 고영욱 "이젠 소통하며 살고자 합니다"…누리꾼들 폭발
☞ 구세주인가 엑스맨인가?…野, 더 꼬이는 '윤석열 방정식'
☞ 배다해 스토커, 경찰 조사 중에도 "1천만원…" 조롱
☞ 16억 집 종부세?…'영끌' 30대 271만원 vs 15년보유 70대 81만원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