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두순 아들입니다"..조회수에 눈먼 철없는 아이들! [IT선빵!]

입력 2020. 11. 14. 11:53 수정 2020. 11. 14. 11:5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성년자들이 유튜브에서 자극적인 콘텐츠를 쏟아내고 있다.

유튜브 콘텐츠 경쟁이 격화될 수록 자극적인 소재로 조회수를 올리려는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다.

강태훈 성신여대 교육학과 교수는 "유튜브 영향력이 커지면서 유튜버를 꿈으로 키우는 10대가 많아지고 있다. 그러면서 자극적인 소재로 조회수를 올리려는 부작용도 심각해지고 있다"며 "인터넷 윤리교육을 강화함과 동시에 유튜브에서 검열 시스템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미성년자들이 유튜브에서 자극적인 콘텐츠를 쏟아내고 있다. 조회수만 많이 받으면 큰 돈도 벌 수 있다는 잘못된 생각에 도를 넘어선 행동도 서슴지 않는다.

하지만 유튜브는 이런 문제를 제어할 제대로 된 시스템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최근 ‘조두순 아들입니다. 우리 아빠 건들지 마라’는 제목의 영상이 유튜브에 올라와 논란이 됐다. 실제로 조두순은 자녀가 없다.

해당 영상을 올린 건 초등학생으로 알려진 A군. 그는 영상에서 “조두순을 건드리면 내가 다 총으로 쏴 죽일 것”이라며 “조두순을 욕하는 사람들은 생각 좀 하고 살아라”고 말했다. 높은 수위의 욕설도 쏟아냈다. A군은 이영상으로 논란을 일으키며, 단기간에 조회수를 끌어올렸다.

또 다른 유튜브 채널은 표면적으로는 성교육을 내세우고 있지만, 실제로는 미성년자를 이용해 음란물에 가까운 성적 콘텐츠를 만들고 있다.

‘훈녀 여고생은 스킨십으로 남자친구를 찾을 수 있을까’, ‘10대 여학생들, 몸 좋은 남자 앞에서 평정심을 유지할 수 있을까’, ‘10대 훈남, 훈녀가 서로의 몸을 간지럽혀 본다면’ 등의 영상이 올라와 있다.

영상에선 고등학생으로 소개된 이들은 교복을 입은 채 수위높은 스킨십을 하며, 성적인 이야기를 늘어 놓는다. 이 채널의 구독자만 98만명에 달한다. ‘10대 훈남, 훈녀가 서로의 몸을 간지럽혀 본다면’ 영상의 경우 조회수가 437만건을 넘겼다.

유튜브에서 10대 미성년자 유튜버들의 음담패설, 욕설, 범죄자 옹호 등을 어렵지 않게 볼수 있다.

어린 유튜버들이 이같이 자극적인 영상을 올리는 이유는 조회수로 돈을 벌 수 있다는 생각 때문이다. 유튜브 콘텐츠 경쟁이 격화될 수록 자극적인 소재로 조회수를 올리려는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다.

유튜브는 머신러닝을 통해 부적절한 유튜브 콘텐츠를 검열하고 있다. 하지만 그 정확도가 떨어져 부적절한 콘텐츠을 일일히 파악해 걸러내기 어려운 상황이다. 유튜브측은 “자체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적절하지 못한 콘텐츠에 대해서는 삭제 조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태훈 성신여대 교육학과 교수는 “유튜브 영향력이 커지면서 유튜버를 꿈으로 키우는 10대가 많아지고 있다. 그러면서 자극적인 소재로 조회수를 올리려는 부작용도 심각해지고 있다”며 “인터넷 윤리교육을 강화함과 동시에 유튜브에서 검열 시스템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123@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