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택배 차량만 막는 아파트.."이걸 걸어서 옮기라고요?"

YTN 입력 2020. 11. 13. 14:07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

입구에 택배 차량이 줄지어 서 있습니다.

주민들이 차량 진입을 막기 위해 철제 울타리를 쳤기 때문입니다.

[아파트 관리소장 : 여기 어린이집 있잖아요? 어린이들 부딪힐 위험성도 있고 사고의 위험성도 많아요. 그걸 보고 입주민들이 편안하게 생각할 사람이 누가 있을까요?]

택배 기사들은 입구에 차를 세운 뒤 멀게는 2백 미터를 걸어가 물품을 날라야 합니다.

[이강준 / 우체국 택배 기사 : (입구를 막으면) 다른 아파트를 통과해야 해요. 아니면 한 바퀴를 돌아서, 말도 안 되게 돌아가는 거리가 생긴단 말이에요.]

주민들이 내세운 이유는 코로나19 감염 예방과 노약자·어린이 안전.

하지만 실상은 택배 차량만 막아놓은 겁니다.

다른 차량은 경비실에 말만 하면 울타리를 열어 줍니다.

[아파트 관리소장 : (택배 기사들은) 자기들의 편의를 위해서 무조건 빠르고 큰 도로로 달린단 말이에요. 속도도 빨리 내고, 급하니까….]

아파트 단지에 울타리가 설치된 건 지난 2일.

그전엔 택배 차량 진입이 가능해 보통 2시간이면 배송을 마쳤는데, 지금은 5시간 넘게 걸립니다.

[택배 기사 : 어제 집에 가다가 저녁 먹고 들어갔는데 너무 힘들어서…. 택배 기사가 이렇게 끌고 들어간다는 건 상상 초월이야.]

아파트 측에선 지하 주차장을 이용하라고 말하지만, 진입 자체가 불가능한 구조입니다.

이곳처럼 일반적인 아파트 단지의 지하 주차장 높이는 2.3m 정도입니다.

보통 2.7m 정도인 택배 차량은 안으로 들어갈 수 없는 건데요.

새 차를 사려 해도 기사들이 직접 비용을 내야 한다는 게 부담스러운 점으로 꼽힙니다.

다른 아파트 단지에서도 비슷한 갈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과로에 시달리는 택배 기사 입장에선 손수레를 끌고 여기저기 다니는 게 여간 고충이 아닙니다.

[김세규 / 택배연대노조 교육선전국장 : 아이들 안전 문제나 이런 것도 이유가 되잖아요. 공동 택배함이라든가, 아파트 단지 내에 그런 걸 설치해서 그런 방식으로 타협점을 찾아야 한다고 보거든요.]

주민들은 택배 차량이 단지 안에서 과속·난폭 운전을 일삼아 사고 위험이 있다고 불평합니다.

그렇다고 무작정 막기보다는 서로 배려하고 합의점을 찾는 지혜가 필요해 보입니다.

취재기자ㅣ홍민기

촬영기자ㅣ온승원

자막뉴스ㅣ서미량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