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S·GIST·충남대 연구팀, 이산화탄소 분자 분해 순간 관찰

박주영 입력 2020. 11. 6. 19: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국내 연구진이 이산화탄소가 촉매 표면에서 분해되는 순간을 관찰하는 데 처음으로 성공했다.

기초과학연구원(IBS)은 나노물질·화학반응연구단 박정영 부연구단장과 광주과학기술원(GIST) 문봉진·충남대 김현유 교수 연구팀이 상압 환경에서 이산화탄소 분자가 촉매 표면에서 분해되는 순간을 실시간 포착했다고 6일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온실가스 유용 물질 전환 기술 개발에 기여"
실시간으로 관찰한 로듐 촉매 표면에서의 이산화탄소 분해 모습 [I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국내 연구진이 이산화탄소가 촉매 표면에서 분해되는 순간을 관찰하는 데 처음으로 성공했다.

기초과학연구원(IBS)은 나노물질·화학반응연구단 박정영 부연구단장과 광주과학기술원(GIST) 문봉진·충남대 김현유 교수 연구팀이 상압 환경에서 이산화탄소 분자가 촉매 표면에서 분해되는 순간을 실시간 포착했다고 6일 밝혔다.

최근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를 유용 물질로 전환하는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지만, 초기 분해 과정에는 여전히 의문점이 남아있다.

이산화탄소는 화학적으로 매우 안정적이어서 일산화탄소(CO)와 산소(O)로 분해하는 초기 과정에는 수십 기압에 이르는 고압 조건이 요구된다.

너무 높은 압력에서는 서서히 변해 가는 분자와 원자들의 모습을 관찰하기 어렵고, 반대로 압력이 너무 낮으면 반응 자체가 진행되지 않는다.

이산화탄소 구조 변화는 광학적 분석 등을 통해 이론적으로 제시됐을 뿐 분해 과정의 화학적 기제를 원자 수준에서 밝힌 연구는 없었다.

시간에 따른 이산화탄소 분해 과정 [I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구팀은 이산화탄소 분자 내부 압력이 충분히 증가하면, 촉매 표면에서 스스로 구조 변화를 일으킬 것이라는 이론적 가정 아래 실험을 진행했다.

머리카락 굵기 10만분의 1 해상도를 갖는 '상압 주사 터널링 전자 현미경'으로 관찰한 결과, 가로·세로 2∼5㎚(나노미터·100만분의 1㎜) 크기의 로듐 촉매 표면에서 이산화탄소 분자들이 서로 충돌하다 일산화탄소로 분해되는 모습이 확인됐다.

이후 '거대 빛 현미경'이라 불리는 방사광가속기를 활용해 로듐 촉매 표면의 미세한 에너지 변화를 측정한 결과, 상압 환경에서 일산화탄소 농도가 서서히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정영 IBS 부연구단장은 "이산화탄소가 촉매 표면에서 스스로 분해된다는 이론은 40여 년 전 제시됐지만, 실험 증거가 뒷받침되지 않았다"며 "이산화탄소의 청정 연료 전환 연구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영 IBS 부연구단장 [I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Nature Communications) 이날 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jyoung@yna.co.kr

☞ 남편도 속았다…140억 가로채 탕진한 보험사 지점장
☞ '죽일 권리 있다' 묻지마 살인하고 덤덤하게 부모탓
☞ [팩트체크] 바이든은 '친일(親日)' 인사다?
☞ 끌어안은 주인 다리에 총 '탕탕'…반려견의 실수
☞ 희귀종 검은 호랑이 '포착'…"일반 호랑이와 완전 달라"
☞ 아기 안고 반려견 안고…허리케인 휩쓴 중미 '필사의 탈출'
☞ "절대 안나가"→"어떤 역할이든"…安, 서울시장으로 선회?
☞ "장갑 안끼고 판다 만져" 中누리꾼 블랙핑크 맹비난
☞ "피고인에게 징역 2년을 선고한다"…고개 떨군 김경수
☞ 고민정 "검찰 칼날 두렵다"…진중권 "무슨 짓 했길래"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