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중소기업에 8조 추가 지원

이윤주 기자 입력 2020. 9. 23. 13:56 수정 2020. 9. 23. 13:5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향신문]
한국은행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중소기업을 지원하고자 금융중개지원대출 한도를 기존 35조원에서 43조원으로 8조원 증액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24일 열릴 한은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의결될 예정이다.

금융중개지원대출은 한은이 금융기관에 연 0.25% 초저금리로 자금을 공급해 중소기업, 자영업자를 위한 대출이 늘어나도록 유도하는 제도다. 한은은 의결을 통해 기존 코로나19 피해기업지원(총 10조원) 한도에 3조원을 추가하고, 은행의 대출 취급기한은 내년 3월 말까지로 6개월 연장한다. 기존 지원 한도는 9월 현재 95.1%에 해당하는 9조5000억원이 소진됐다. 개인사업자와 소상공인을 포함해 코로나19 영향으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이 대상이며, 한도는 업체당 5억원이다.

한은은 또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에 만기 1년의 운전자금대출 3조원을 신규 지원한다. 업체당 한도는 3억원이다. 단 원리금 연체, 자본 잠식, 폐업 같은 부실이 없는 소상공인만 받을 수 있다. 시행일 전 코로나19 피해기업지원을 통해 앞서 대출받은 소상공인도 지원대상에 들어간다.

이와 함께 한은은 창업기업, 일자리 창출 기업, 소재·부품·장비 기업의 설비 투자에 2조원을 증액(3조원→5조원) 지원한다.

이윤주 기자 runyj@kyunghyang.com

Copyright© 경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