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훈, 공무원 임금삭감 논란에 "위기극복 위해 조금씩 양보"

이보배 입력 2020. 8. 22. 15:0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시대전환 조정훈 의원은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2차 재난지원금 재원 마련을 위해 공무원 임금의 20%를 삭감하자는 자신의 주장이 논란이 되자 공동체 차원의 희생을 강조했다.

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왜 공무원이냐고 항의할 수 있다. 코로나 일선에서 고생하는 많은 공직자가 있는 것을 너무나 잘 알고 있다"며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사회 공동체가 조금씩 양보하고 희생하는 행동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시대전환 조정훈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시대전환 조정훈 의원은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2차 재난지원금 재원 마련을 위해 공무원 임금의 20%를 삭감하자는 자신의 주장이 논란이 되자 공동체 차원의 희생을 강조했다.

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왜 공무원이냐고 항의할 수 있다. 코로나 일선에서 고생하는 많은 공직자가 있는 것을 너무나 잘 알고 있다"며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사회 공동체가 조금씩 양보하고 희생하는 행동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하지만 일하고 싶어도 할 일이 없는 일용직 노동자, 플랫폼 노동자, 임대료는 밀려가고 매출은 바닥이어서 매일같이 폐업을 고민하는 자영업자 등 세금을 내고 싶어도 낼 수입이 없는 사람들을 위해 모두가 조금씩 나누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그 시작은 정치권과 공공부문이 돼야 한다고 믿는다. 세금을 내는 국민들이 경험하는 힘듦과 세금을 쓰는 사람들이 경험하는 힘듦의 차이가 갈수록 크게 보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다만 "20%는 정부와 공공부문 전체를 기준으로 한 것으로 세부적인 계획을 만듦에 있어서 고위직과 박봉인 하위직 공무원들의 분담 정도에 차이를 두는 것은 당연하다"고 부연했다.

조 의원은 "고통 분담은 공공부문에서 사회 전체로 확대돼야 한다. 금 모으기 시절을 다시 그리워하는 것은 이미 비현실적이라고 해도 최소한의 공동체가 유지돼야 개인도 행복하고 안전할 수 있다는 상식이 남아있기를 기대한다"며 "나부터 당연히 고통 분담을 실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bobae@yna.co.kr

☞ 정청래, 정은경 면담한 김종인에 "비난하듯 훈장질"
☞ 북한에서는 이 옷 입으면 '규찰대'가 옷 찢는다
☞ 광화문집회 참석한 노부부의 딸·사위·손녀 확진
☞ 전광훈과 강연재…"딸내미 하기로…아버지 같은 분"
☞ 추미애 "부동산 급등은 투기세력 때문…정부 탓이라 할수없어"
☞ 딸이 부통령 후보됐는데…멀리서 지켜만 본 아버지
☞ 현아 또 '미주신경성 실신'…신곡 발매 연기
☞ 74세 히딩크의 도전…FIFA 랭킹 80위 퀴라소 사령탑 취임
☞ 어! 뒤집힌다…노룩 비보호 좌회전하더니 결국
☞ "음성 나왔다"…배현진 공개 저격 맞받아친 김문수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