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의원 세번했어!"..경찰에 핏대 세운 김문수

이동환 입력 2020. 8. 19. 19:46 수정 2020. 8. 20. 18:3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경찰의 동행 요구를 거부하고 실랑이를 벌인 사실이 드러나 19일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경찰은 "A씨는 강제로 모셔갈 수 있는데, 두 분은 할머니(A씨)와 같이 오셨기 때문에 혹시라도 그런 거니 오해하지 마시라"고 답했고, 김 전 지사는 "이러면 안 된다고 당신들. 내가 국회의원을 세 번 했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문수 전 경기지사 페이스북 캡쳐.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경찰의 동행 요구를 거부하고 실랑이를 벌인 사실이 드러나 19일 논란이 일고 있다.

김 전 지사는 지난 16일 일행 A씨와 국회의사당역에서 지하철을 기다리던 중 경찰과 맞닥뜨렸다.

A씨는 서울 사랑제일교회 예배에 참석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자가격리 지침을 위반하고 바깥을 활보하고 있었다.

경찰은 강제 검진 대상인 A씨의 주소지인 인천 영종도보건소로 강제 연행을 하려고 시도했고, 김 전 지사와 또 다른 일행 1명에게도 함께 갈 것을 제안했다.

김 전 지사는 당시 상황에 대해 "세상에 이런 코로나 핑계 독재가 어딨느냐"며 17일 페이스북에 해당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그는 경찰관을 향해 "혐의가 있든지 해야지 내가 김문수인데 왜 가자고 그러냐"며 "사람을 뭐로 보고 말이야"라고 시종일관 반말 섞인 항의를 이어갔다.

자신의 신분증과 함께 "나는 김문수"라며 경찰관 소속을 밝히라 요구하기도 했다. 이어 경찰이 서울 영등포경찰서 소속임을 밝히자 김 전 지사는 "언제부터 대한민국 경찰이 남의 건강까지 신경 썼느냐"며 불쾌한 듯 걸음을 옮겼다.

이에 경찰은 "A씨는 강제로 모셔갈 수 있는데, 두 분은 할머니(A씨)와 같이 오셨기 때문에 혹시라도 그런 거니 오해하지 마시라"고 답했고, 김 전 지사는 "이러면 안 된다고 당신들. 내가 국회의원을 세 번 했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차명진 전 의원 페이스북 캡쳐.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김 전 지사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차명진 전 의원과 함께 광복절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바 있다. 당시 두 사람은 얼굴을 밀착한 채 '인증 샷'을 찍기도 했다.

dhlee@yna.co.kr

☞ 연예계도 코로나 본격 확산하나…김원해·허동원도 확진
☞ 여성 강사에게 "남자 수강생들 성적 오르게 짧은 치마 입어라"
☞ 보건소 검사 직원 껴안고 난동 부린 부부…다음날 확진 판정
☞ 미국 황당 배달 사고…공군 미사일을 민간 공항으로
☞ 유족 "고유민 구단 사기계약에 속아"…현대건설 "은퇴 의사였다"
☞ 샘 오취리, BBC 인터뷰…"한국서 인종차별 맞선 흑인"
☞ 이재명 "지금껏 겪어보지 못한 쓰나미급 대충격 시작될 것"
☞ 발 골절된 여배우에게 "살을 뺐어야지"…성희롱 등 피해 호소
☞ 멜 깁슨 측 '소송 경고' 덕에 대박…칠레 꿀 장수 '전화위복'
☞ 다 빈치가 스케치한 심장 구조의 비밀, 500년 만에 풀렸다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