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체 모든 조직, 미세 플라스틱 오염"

한성간 입력 2020. 8. 18. 09:5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인체의 모든 기관과 조직이 미세플라스틱(microplastics)에 오염돼있다는 사실이 시신 부검을 통해 밝혀졌다.

미세플라스틱이란 플라스틱이 물리적인 파쇄, 광 분해, 생물 분해 등으로 미세하게 변하거나 생산 과정에서 인위적으로 미세하게 제작된 1㎛(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m)~5㎜의 아주 작은 플라스틱 조각을 말한다.

시신에서 채취한 폐, 간, 비장, 신장 등 47개 기관과 조직에서 예외 없이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됐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치약 속의 미세플라스틱 [출처: 위키백과]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인체의 모든 기관과 조직이 미세플라스틱(microplastics)에 오염돼있다는 사실이 시신 부검을 통해 밝혀졌다.

미세플라스틱이란 플라스틱이 물리적인 파쇄, 광 분해, 생물 분해 등으로 미세하게 변하거나 생산 과정에서 인위적으로 미세하게 제작된 1㎛(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m)~5㎜의 아주 작은 플라스틱 조각을 말한다.

미국 애리조나 주립대학 환경보건공학 바이오디자인 센터(Biodesign Center for Environmental Health Engineering)의 롤프 홀든 박사 연구팀이 기증받은 인간 시신에서 채취한 조직 샘플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17일 보도했다.

시신에서 채취한 폐, 간, 비장, 신장 등 47개 기관과 조직에서 예외 없이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됐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혈관으로 들어가 혈류를 타고 이동할 수 있을 만큼 아주 작은 것들이 있는지를 특별히 살펴본 결과 초미세 플라스틱이 혈류를 타고 돌다가 폐, 신장, 간(肝) 같은 여과 기관(filtration organ)에 정체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말했다.

연구팀은 이 연구를 위해 신체조직 샘플에서 미세플라스틱을 추출해서 분광법(spectrometry)을 이용, 분석하는 방법을 개발했다.

플라스틱 속의 화학물질들은 당뇨병, 비만, 성 기능 장애, 불임 등 여러 건강 문제를 일으키지만 중요한 신체 기관에 미세플라스틱이 들어가면 석면처럼 발암성 물질이 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에 대해 플라스틱 오염 연대(Plastic Pollution Coalition)의 다이애나 코언 회장은 사람들은 매주 약 5g의 미세플라스틱을 먹고 있지만 이를 완전히 막을 수 있는 방법은 없다면서 가능한 한 포장되지 않은 음식을 사고 유리, 세라믹, 금속 같은 플라스틱 이외의 용기를 사용하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지난주 영국 엑시터대학과 호주 퀸즐랜드대학 연구팀은 굴, 새우, 오징어, 게, 정어리 등 해산물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발견됐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화학학회(American Chemical Society) 화상 연례 학술회의에서 발표됐다.

skhan@yna.co.kr

☞ 실종 열이틀째…미 유나이티드항공 부사장 어디에
☞ '미생' 강소라 결혼…"비연예인 연상 남자친구와"
☞ 의사도 놓쳤는데…2년전 삼킨 레고조각 코풀다 '불쑥'
☞ "판빙빙 탈세 폭로한 유명 방송인 의식불명"
☞ 조국 "딸 수사한 검사 감찰해달라"…"조서 고친 흔적"
☞ 1년간 수입 상위 女스포츠인 1위-9위 싹쓸이한 종목은
☞ 북한에도 스타벅스가 "있다" vs "없다"
☞ '아직은 청춘'…70대 대통령, 물에 빠진 여성 구해
☞ 회식후 데려다준다며 만취한 직장 후배 집에 들어가…
☞ "술에 취해 기억 안 나"…지긋지긋한 그들의 면죄부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