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위 등극 부천, 송선호 감독 "혼신의 힘을 쏟은 선수 덕분"

유현태 기자 입력 2020. 7. 6. 23: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선수들이 혼신의 힘을 다해서 경기해줬다."

송선호 감독은 "선수들이 혼신의 힘을 다해서 경기해줬다. 운동장에서 한마음, 한뜻으로 했기 때문에 결과가 나온 것 같다. 오늘 하고자 했던 걸 잘해서 승리가 왔다고 생각한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송 감독은 "물론 제주도 올해 K리그1에서 떨어지긴 했지만 좋은 팀이다. 지난 경기에서 안타깝게 0-1로 패했다. 제주 내려가서 선수들이 충분히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며 승리를 다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송선호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부천, 유현태 기자] "선수들이 혼신의 힘을 다해서 경기해줬다."

부천FC는 6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9라운드에서 대전 하나시티즌을 1-0으로 이겼다. 부천은 승점 16점으로 대전(15점)을 끌어내리고 3위로 올라섰다.

송선호 감독은 "선수들이 혼신의 힘을 다해서 경기해줬다. 운동장에서 한마음, 한뜻으로 했기 때문에 결과가 나온 것 같다. 오늘 하고자 했던 걸 잘해서 승리가 왔다고 생각한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부상에서 복귀한 바이아노가 교체되기 전까지 활발하게 뛰었다. 페널티킥 상황에서도 침착하게 득점에 성공하며 결승골을 기록했다. 송 감독은 "바이아노가 체력만 되면 더 끌고 가고 싶었다. 우리나라에 와서 적응하고 있다. 조금 더 세밀한 부분, 체력만 조금 더 기르면 완벽하게 적응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바이아노는 처음엔 힘들어 했는데 많이 적응이 됐다. 팀에 큰 보탬이 되고 있다"며 칭찬했다.

대전이 자랑하는 안드레를 효율적으로 막으며 무실점 경기를 했다. 송 감독은 "김강산이 공수에서 큰 힘이 되주고 있다. 김강산이 안드레를 잘 막아줬다. 수비적인 면에서 든든했다. 워낙 김강산이 운동할 때 항상 열심히 하는 선수다. 그걸 믿고 기용했다. 흐뭇하다"며 안드레를 잘 견제한 김강산을 칭찬했다.

승리도 따냈지만 경기 내용에서도 좋았다. 대전이 공격 전개를 하려고 할 때마다 강하게 압박했다. 대전이 기록한 슈팅은 단 4개. 송 감독은 "잘 먹고 잘 쉬자고 한다. 우리 선수들이 고생도 많이 하는 중에도 흐트러지지 않고 있다. 힘든 상황에서도 이겨내려는 정신력이 좋은 것 같다. 회복에 중점을 두고 있다. 시즌 중에는 선수들이 얼마나 회복하느냐가 경기를 좌우한다"며 많이 뛰는 축구로 성적을 내고 있는 선수들을 칭찬했다.

이제 다음 경기는 악연으로 얽힌 제주 유나이티드다. 지난달 벌어진 첫 맞대결에서 부천은 제주에 패하면서 고개를 숙였다. 송 감독은 "물론 제주도 올해 K리그1에서 떨어지긴 했지만 좋은 팀이다. 지난 경기에서 안타깝게 0-1로 패했다. 제주 내려가서 선수들이 충분히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며 승리를 다짐했다.

스포티비뉴스=유현태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