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의 설움?..견인기사 발끈 "흠집 원래 있었다"

신재웅 입력 2020. 7. 2. 20:34 수정 2020. 7. 2. 20:4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데스크] ◀ 앵커 ▶

미래 통합당 민경욱 전 의원이 최근 국회 경내에 불법 주차를 했다가 견인을 당했는데 전직 의원이라서 견인도 당하고 새차에 흠집까지 났다면서 사진을 올렸습니다.

그런데 알고보니 차에 연락처도 남기지 않았고 흠집은 원래 있던 거였습니다.

신재웅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지난달 30일 민경욱 전 의원이 국회 소통관 연단에 섰습니다.

21대 총선이 부정선거라고 주장하는 기자회견.

[민경욱/전 의원] "대법원은 즉시 수개표를 실시하고, 선거 소송 절차를 이행하라…"

그 시각, 국회 도로변에 불법 주차를 한 민 전 의원의 승용차가 4백 미터 정도 떨어진 방문객 주차장으로 견인됐습니다.

운전기사 없이 처음으로 손수 차를 몰고 국회로 간 날이었다고 합니다.

[유튜브 김문수TV (지난달 30일)] (그래서 기분이 좋았어요?) "아휴…"

뽑은 지 이틀 된 새 차 앞 범퍼에 흠집까지 났다며 인증샷도 찍었습니다.

[민경욱/전 의원] "옛날 같으면 국회의원이라서 들어가는데, 들어갈 수가 없다고…금방 (기자회견) 하고 나오려고 차를 세워 놓고 올라갔는데, 올라갔다 오니까 차는 없고 요게 딱…"

당일 회견에 동행한 차명진 전 의원은 "국회의원 표식이 있었으면 이렇게 했겠냐"며 '전직의 설움'이라고 위로했습니다.

[차명진/전 의원] "국회의원 배지 떨어진 그 설움을 아마 철저하게 겪었을 겁니다."

국회 사무처의 입장은 다릅니다.

불법 주차 차량은 누구든 예외없이 전화나 문자 연락을 하고, 1시간 동안 답이 없으면 강제 이동시키는데, 그의 차엔 연락처가 없었다는 겁니다.

[국회 사무처 관계자] "거의 견인이 안 돼요. 연락해서 다 (차를) 빼니까. 견인되는 경우는 (차량에) 연락처가 없어요. 민경욱 의원님 차량도 연락처가 없었어요."

더 화가 난 사람도 있었습니다.

바로 견인 기사입니다.

차를 강제로 이동시키기 전에 미리 사진을 여러 장 찍어놨는데 범퍼에는 원래 흠집이 있었다는 겁니다.

[유 모 씨/견인차 기사] "있는 그대로 사진을 (민 전 의원에게) 보내드렸어요. 누가 올렸는지 모르겠지만 댓글 보세요, 다 욕하지."

이에 대해 민경욱 전 의원은 "그 사진을 어떻게 믿느냐"며 견인 과정에서 흠집이 난 게 맞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MBC뉴스 신재웅입니다.

(영상 취재: 강재훈/영상 편집: 김재환)

신재웅 기자 (voice@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Copyright©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