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흔들리자..소녀상 앞 수요집회 자리에 집회신고 낸 보수단체

이강준 기자 입력 2020. 5. 27. 11:4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매주 수요일 수요집회를 열던 일본 대사관 소녀상 앞 자리를 보수단체가 정의연보다 먼저 다음달 집회 신청을 냈다.

27일 서울 종로경찰서 등에 따르면 보수단체인 자유연대는 오는 6월 23일(화)부터 26일(금)까지 주한 일본 대사관 소녀상 앞에서 진행될 '정의연 해체, 윤미향 당선인 사퇴 촉구 집회'를 관할서에 신고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의 불투명한 기부금 사용 등 관련 의혹을 제기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추가 기자회견을 하루 앞둔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 평화의 소녀상이 자리를 지키고 있다. 2020.05.24. mspark@newsis.com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매주 수요일 수요집회를 열던 일본 대사관 소녀상 앞 자리를 보수단체가 정의연보다 먼저 다음달 집회 신청을 냈다. 정의연 해체와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의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다. 정의연과 이 단체의 활동을 주도했던 윤 당선인이 각종 의혹에 휘말리자 보수단체가 직접적을 수요집회 견제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27일 서울 종로경찰서 등에 따르면 보수단체인 자유연대는 오는 6월 23일(화)부터 26일(금)까지 주한 일본 대사관 소녀상 앞에서 진행될 '정의연 해체, 윤미향 당선인 사퇴 촉구 집회'를 관할서에 신고했다. 자유연대가 먼저 집회 신청을 하면서 약 30년간 정의연이 이곳에서 진행했던 수요시위는 후순위로 밀려났다.

공식 명칭이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인 수요시위는 위안부 문제를 다루는 상징적인 모임이다. 1992년 1월 8일 수요일 시작된 수요집회는 이날로 총 1441차를 맞았다.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 등에 따르면 서로 다른 집회가 동일한 장소와 시간으로 신고될 경우 먼저 신고한 순서부터 우선순위가 주어진다. 오는 6월 24일 수요일 오후 12시부터 1시까지 일본 대사관 소녀상 앞 집회 우선권은 자유연대에게 있는 것이다.

김상진 자유연대 사무총장은 머니투데이와 통화에서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 정의연 해체 등을 촉구하기 위해서 집회를 신고했다"며 "더 이상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이용하지 말라는 취지"라고 밝혔다.

후순위로 밀려났다고 집회를 해당장소에서 반드시 못하는 것은 아니다. 집시법 제8조(집회 및 시위의 금지 또는 제한 통고)는 관할경찰서장이 장소와 일시가 중복되는 2개 이상의 시위가 있는 경우 시간을 달리하거나 장소를 분할해서 신고된 시위 모두 진행될 수 있게 해야한다고 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종로경찰서 관계자는 "자유연대가 선순위 집회신고이지만 정의연과 집회 일시 장소가 중첩될 경우 집시법에 따라 장소분할 등을 통해 마찰을 방지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며 "소녀상 앞 주변에서 장소분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자유연대 등 보수단체 회원들이 2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제65차 공익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5.21/뉴스1

자유연대는 수요시위가 진행될 때마다 소녀상 건너편 서울 서머셋팰리스 호텔 부근 인도에서 정의연 해체 시위를 벌인 보수단체다. 지난 21일에는 윤 당선인을 업무상 횡령, 기부금법 위반 등으로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앞서 지난 16일에는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일을 앞두고 광주광역시 전일빌딩 앞에서 집회 신고를 했지만 광주시는 감염병의 예방과 관리에 관한 법률에 근거해 집회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5‧18을 정쟁이나 갈등‧분열의 도구로 삼는 것에 대해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며 "5‧18의 숭고한 뜻을 왜곡하고 폄훼하는 그 어떠한 행위에 대해서도 우리시는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에 자유연대는 이 시장에 집회금지 처분에 대해 가처분 소송을 제기했지만 광주지방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관련기사]☞워싱턴포스트가 놀랐다…"이것이 코로나 모범국 한국의 개학 모습"브래드 피트, 23세 연하 리포터와 열애설…톰 크루즈 전 여친?[단독] 부동산 규제 중 가장 센 '투기지역' 폐지한다삼성전자 '영끌' 했는데 아직도 4만원대…속타는 동학개미[영상]경주 스쿨존 사고 추가 공개된 CCTV 본 누리꾼들…"소름"
이강준 기자 Gjlee1013@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