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40주년' 진상규명조사위 발족..'안병하 평전' 출간도

정진명 기자 입력 2020. 5. 11. 21:1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5.18 민주화 운동 40주년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오늘(11일)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발족했습니다. 무고한 시민을 향한 집단 발포를 누가 명령했는지, 또 헬기 사격 등 풀어야 할 숙제가 많습니다. 이런 가운데 또 하나의 증언이 나왔습니다. 당시 신군부 명령을 거부하고 시민을 보호한 경찰의 평전이 나왔습니다.

정진명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은 시민을 향해 총을 겨눌 수 없다" 5.18 당시 전라남도 경찰국 소속 안병하 전 치안감의 생전 말입니다.

안 전 치안감은 신군부의 명령을 거부했습니다.

시위대를 강경 진압하란 명령입니다.

계엄군이 투입됐고 상황이 심상치 않게 돌아가자 무기를 군으로 보냈습니다.

안 전 치안감 평전은 전두환 씨의 회고록을 정면 반박합니다.

계엄군 투입이 경찰의 요청으로 배치됐다는 말은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말합니다.

대신 기록에 없던 전두환 씨가 5.18 전에 광주를 다녀갔다는 증언은 담겼습니다.

[안호재/고 안병하 치안감 아들 : 아버님이 광주에 대한 실상을 이제 보고했죠. 그래서 보고를 받으러 전두환이 왔었고…]

안 전 치안감은 5.18 직후 직위해제됐습니다.

이후 계엄사로 끌려가 받은 고문 후유증으로 1988년 생을 마감했습니다.

평전에는 80년 5월 경찰의 기록이 담겼습니다.

[이재의/'안병하 평전' 저자 : 경찰이야말로 공수부대하고 가장 가까이서 작전을 펼쳤기 때문에 가장 가까이서 그 속살을 들여다봤던…]

왜곡된 80년 5월 광주의 진실을 말하는 또 하나의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그리고 이 작업은 앞으로도 계속될 겁니다.

(영상디자인 : 조성혜 / 영상그래픽 : 김지혜)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