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자매 협박 성착취 영상·사진 수백점 전송받은 대학생

최수호 입력 2020. 4. 29. 18:4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대구지검 여성아동범죄수사부(양선순 부장검사)는 2년 넘게 10대 자매를 협박해 성 착취 영상과 사진 수백점을 촬영하게 하고 이를 전송받아 소지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로 대학생 A(18)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29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2017년 9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메신저로 알게 된 피해 아동 2명에게서 신체 일부를 찍은 사진을 전송받은 뒤 "음란행위를 하는 나체사진과 영상을 찍어서 보내지 않으면 유포하겠다"고 협박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채팅 사이트에 '시키는 대로 다 하는 성노예' 허위 글도 올려..검찰 구속기소
성 착취 'n번방'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대구지검 여성아동범죄수사부(양선순 부장검사)는 2년 넘게 10대 자매를 협박해 성 착취 영상과 사진 수백점을 촬영하게 하고 이를 전송받아 소지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로 대학생 A(18)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29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2017년 9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메신저로 알게 된 피해 아동 2명에게서 신체 일부를 찍은 사진을 전송받은 뒤 "음란행위를 하는 나체사진과 영상을 찍어서 보내지 않으면 유포하겠다"고 협박했다.

이후 올해 2월까지 성 착취 영상과 사진 수백점을 전송받아 보관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피해 아동 1명이 SNS를 탈퇴하자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채팅 사이트에 이름·휴대전화 번호와 함께 '시키는 대로 다 하는 성노예' 등 허위사실을 게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외 음란물 사이트 등에서 아동 음란물 수백장을 내려받아 소지한 사실도 밝혀졌다.

검찰은 현재까지 A씨가 미성년자 등의 성 착취물 제작·유포사건인 'n번방' 사건과 관련된 정황은 발견하지 못했다.

A씨는 조사에서 "전송받은 사진과 영상을 유포하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지검 관계자는 "피해 아동 측 신고로 수사에 착수했다"며 "피해자 보호와 지원에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uho@yna.co.kr

☞ 불꽃작업? 담배?…참사 난 이천 물류창고 화재 원인
☞ 알몸에 청진기?!…의사들은 왜 옷을 벗었나?
☞ '팬티세탁' 과제 교사 "마녀사냥…이세상 떠나도 상관없다"
☞ 손발묶인 아들 쓰러져있는데 태연히 식사한 친모, 이제와서…
☞ 30년간 결혼생활 유지했던 혜은이…왜 이혼했나
☞ "시끄럽게 한다" 알몸으로 흉기 들고 이웃집 돌진
☞ 재택근무의 폐해? 바지 안 입고 TV 나온 '슈퍼맨 아들'
☞ "실험은 내가 했다…조국 딸, 1저자 등재된 논문 기여없다"
☞ 경찰공무원 시험과목 강사 "데이트폭력 뭔지 보여주겠다"
☞  트럼프, "왜 한국보다 검사 적냐" 기자 질문에 '발끈'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