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노랗게 변한 '불량 키트'..무더기 적발

입력 2020. 4. 25. 13:53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만 58만 명이 넘습니다.

빨리, 더 많이 검사하기 위해 진단 키트의 정확성이 중요한데, 한 업체에서 공급한 검체 채취 키트에서 무더기로 불량품이 나왔습니다.

이지운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 진단 검사에 쓰이는 검체 수송배지입니다.

환자 몸에서 검체를 채취해 변질되거나 오염되지 않도록 보존하는 용도로 사용됩니다.

정상 제품은 용액이 분홍빛을 띠는데, 오염돼 사용할 수 없게 되면 노란색으로 변하고, 침전물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그런데 이 검체 키트를 공급받아 코로나19 감염 검사를 해온 보건소에서 불량 제품이 잇따라 나오고 있습니다.

[A보건소 관계자]
"불량률이 70~80% 정도 됐던 것 같아요. 용액이 분홍색이어야 하는데 다 노란색이어서."

[B 보건소 관계자]
"검수 과정에서 불량품이 있어서 전부 반납하고 새로 받았어요. 박스를 다 열어서 일일이 다 확인한 다음에 검사했어요."

[이지운 기자]
"50개 들이 한 박스의 절반 이상이 이렇게 노랗게 변색된 불량품입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월요일 이 업체 제품 중 특정 날짜에 생산된 분량에서 불량이 발견돼 업체가 자진 회수에 돌입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다른 날짜, 다른 생산라인에서 만든 제품에서도 불량 사례가 속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업체 관계자]
"불량이 있다고 해서 급히 확인을 하고… 불량에 관계없이 무조건 다 교체를 해 드리고, 반품을 원하시면 해 드리고."

이 업체는 올해 보건소와 미군부대 등에 12만 개를 납품했고, 해외수출도 했습니다.

채널A 취재가 시작되자 뒤늦게 사안을 파악한 식약처는 이 업체에 담당 직원을 보내 생산과정 등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채널A 뉴스 이지운입니다.

easy@donga.com
영상취재: 이호영
영상편집: 정다은


ⓒCHANNEL A(www.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