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최대 제면기업체 대표 "한국 칼국수가 우동의 원형"

이세원 입력 2020. 4. 23. 22:2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일본의 유명 제면기 제조업체 대표가 우동은 한반도에서 건너온 칼국수에서 유래했다는 견해를 책으로 펴내 눈길을 끈다.

우동으로 유명한 일본 가가와(香川)현에서는 승려 구가이(空海·774∼835)가 중국에서 제조법을 가져온 것이 우동의 시초라는 설이 퍼져 있는데 오카하라 유지(岡原雄二·70) 사누키멘키(さぬき麵機) 회장이 올해 1월 자비로 펴낸 책 '후에키류코(不易流行)'에서 한반도 유래설을 제시했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이 23일 보도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소금 양산 시점 고려하면 '구가이 제법'說 은 근거부족"
오카하라 유지(岡原雄二) 사누키멘키(さぬき麵機) 회장이 자비로 펴낸 책 '후에키류코(不易流行)'를 들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의 유명 제면기 제조업체 대표가 우동은 한반도에서 건너온 칼국수에서 유래했다는 견해를 책으로 펴내 눈길을 끈다.

우동으로 유명한 일본 가가와(香川)현에서는 승려 구가이(空海·774∼835)가 중국에서 제조법을 가져온 것이 우동의 시초라는 설이 퍼져 있는데 오카하라 유지(岡原雄二·70) 사누키멘키(さぬき麵機) 회장이 올해 1월 자비로 펴낸 책 '후에키류코(不易流行)'에서 한반도 유래설을 제시했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이 2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오카하라 회장은 무로마치(室町)시대(1336∼1573년)에서 에도(江戶)시대(1603∼1867년)에 걸쳐 한반도에서 일본으로 전해진 면 요리가 우동의 원조라는 견해를 펼쳤다.

그는 구가이가 활약한 헤이안(平安)시대(794∼1185년) 초기에는 우동을 만들 때 필요한 소금과 소맥이 "국내(일본)에 거의 존재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당시 서민은 쌀을 중심으로 곡식을 낱알 그대로 먹는 식사를 했으며 밀을 갈아서 요리하는 분식이 도입됐다고 생각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조선왕조가 무로마치 시대 이후 일본에 파견한 외교사절단이 칼국수를 전했다는 설이 있으며 오카하라 회장은 "그 시기에 일본에도 맷돌이 보급됐다. 칼국수가 우동의 원형"이라고 추측한다고 신문은 전했다.

그는 "우동을 구가이의 공적으로 삼고 싶은 사람들의 마음은 알지만, 근거가 부족하다"고 지적하고서 일본에서 본격적으로 소금을 양산할 수 있게 된 에도시대에 비로소 우동이 확산하기 시작했다고 결론을 짓는다.

에도시대에 가가와현 고토히라초(琴平町)에 있는 신사인 고토히라구(金刀比羅宮) 문 앞에서 사누키 우동을 먹은 참배객이 이를 전국에 전파하는 역할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논리라고 닛케이는 전했다.

1910년 창업한 사누키멘키는 일본에서 실적이 가장 좋은 제면기 업체로 사누키 우동, 소바, 일본 라멘 등을 면류로 만들 때 필요한 설비를 공급한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