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긴급사태 전국 확대하고 전국민에 114만원씩(종합)

한상희 기자 입력 2020. 4. 16. 21:48 수정 2020. 4. 17. 09:4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일본이 수도 도쿄도(東京都) 등 7개 지역에 발령한 긴급사태 선언을 전국으로 확대하기로 정식 결정했다.

NHK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6일 밤 8시15분 열린 코로나19 대책본부에서 긴급사태 선언 대상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베 "연휴기간 절대 이동하지 마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 AFP=뉴스1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일본이 수도 도쿄도(東京都) 등 7개 지역에 발령한 긴급사태 선언을 전국으로 확대하기로 정식 결정했다. 모든 국민에게 1인당 10만엔(약 114만원)을 지급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NHK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6일 밤 8시15분 열린 코로나19 대책본부에서 긴급사태 선언 대상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아베 총리는 7일 도쿄도와 오사카(大阪)부, 가나가와(神奈川)·사이타마(埼玉)·지바(千葉)·효고(兵庫)·후쿠오카(福岡)현 등 7개 도부현(都府県·한국의 광역자지차단체)에 코로나19 유행에 따른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했다.

그런데도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자 이를 전국 47개 도도부현으로 확대한 것이다. 발령기간은 기존 7개 도부현과 마찬가지로 다음 달 6일까지다.

아베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홋카이도(北海道)와 이바라키(茨城)현, 이시카와(石川)현, 기후(岐阜)현, 아이치(愛知)현, 교토(京都)부 등 6부현에서는 기존 긴급사태 선언 발령 지역과 같은 정도로 바이러스가 창궐하고 있다"며 이 같은 방침을 발표했다.

그러면서 "이 지역 외에도 집단감염이 각지에서 발생하고 감염 확대 경향이 보이고 있다. 이에 유행을 억제하고 특히 골든위크(4월 하순부터 5월 상순에 걸쳐 약 1주일간의 긴 연휴)에 사람의 이동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국 도부현을 긴급사태 조치 대상으로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향후 골든위크를 맞이해 모든 도도부현에서 불필요한 귀성이나 여행 등 각 지역을 넘어 이동하는 것을 절대로 피하도록 주민들에게 촉구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이 긴급사태를 5월6일 남은 기간에 끝내려면 70~80%의 접촉을 어떻게든 줄여야 한다. 국민 여러분께 불편을 끼치고 있지만, 추가 감염 확대를 방지하기 위해 계속해서 협력해줄 것을 잘 부탁드리고 싶다"고 호소했다.

확진자 급증세에 발등에 불이 떨어진 아베 총리는 모든 국민을 대상으로 일률적으로 1인당 10만엔씩 지급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아베 총리는 "긴급사태 선언으로 외출 자제를 비롯한 다양한 행동을 제약받게 된 전국 모든 국민을 대상으로 10만엔을 지급하는 방향으로 여당에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NHK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12분 기준 일본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9932명(크루즈선 탑승자 712명 포함)으로, 이날 안에 1만명을 넘어설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

angela0204@news1.kr

Copyright©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