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 '新, 시나위' 공연 '무관중 생중계'

장충식 입력 2020. 4. 16. 11:5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경기아트센터는 경기도립국악단이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로 이름을 변경하고 오는 17일 오후 8시, 18일 오후 4시 이틀에 걸쳐 2020년 레퍼토리 시즌 두 번째 공연 '新,시나위'를 무관중 생중계로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 라이브 스트리밍은 경기아트센터 공식유튜브 '꺅!티비', 네이버TV 경기아트센터 '꺅티비', 국악방송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통해 중계한다.

원일 예술감독의 진행과 함께 6개의 순수 창작 작품을 선보이는 이번 공연은 '시나위 음악 운동'의 출발점이자,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의 새로운 정체성을 알리는 첫 번째 무대라는 점에서 특별한 의미가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7일 오후 8시, 18일 오후 4시 이틀간
옛 경기도립국악단에서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 명칭 변경
[파이낸셜뉴스 수원=장충식 기자] 경기아트센터는 경기도립국악단이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로 이름을 변경하고 오는 17일 오후 8시, 18일 오후 4시 이틀에 걸쳐 2020년 레퍼토리 시즌 두 번째 공연 '新,시나위'를 무관중 생중계로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 라이브 스트리밍은 경기아트센터 공식유튜브 '꺅!티비', 네이버TV 경기아트센터 '꺅티비', 국악방송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통해 중계한다.

원일 예술감독의 진행과 함께 6개의 순수 창작 작품을 선보이는 이번 공연은 ‘시나위 음악 운동’의 출발점이자,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의 새로운 정체성을 알리는 첫 번째 무대라는 점에서 특별한 의미가 있다.

음악의 경계를 뛰어넘어 한국 전통 음악과 타 장르의 공존 가능성을 모색한 공연이다.

전통 음악의 생성 원리이자 고유한 창작음악 개념을 가진 ‘시나위’를 구현해내기 위해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 연주자와 각 분야의 음악전문가들이 3개월간의 공동 창작 작업을 했다.

오는 17일에는 대중음악 베이스의 거장 송홍섭, 백제예술대학 교수이자 기타리스트 이원술, 프렐류드, 트리오 클로저의 실력파 드러머 한웅원, 국악과 재즈의 콜라보를 추구하는 색소포니스트 신현필, 아르코가 주목한 젊은 예술가 가야금 연주자 박경소가 무대에 오른다.

이튿날인 8일에는 거문고 연주자이자 서울대 교수, 블랙스트링의 리더 허윤정, 충무로의 유명인 영화음악감독 방준석, 크로스오버 피리 연주자이자 기타리스트, 포스트록밴드 잠비나이의 멤버 이일우 음악감독이 함께한다.

한편, 경기도립국악단 2020년 3월 16일 부터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로 명칭을 변경했다.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는 지난 1996년 8월 창단한 경기도립국악단의 새로운 이름이다.

한국음악에서 ‘시나위’는 개인 연주자들의 즉흥적인 가락을 엮어가는 열린 형식의 기악곡이며, 삶의 매듭을 풀어가는 무속제의의 경건함이 담겨있는 전통 음악의 한 갈래를 지칭한다.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는 순수 우리 글자이자, 한국의 정신을 담은 음악이며, 창작음악을 대체할 가장 오래된 한국음악용어인 ‘시나위’를 단체명으로 사용한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