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장모 동업자 "잔고증명서 위조해달라 한 적 없다"

김도윤 입력 2020. 3. 19. 15:45 수정 2020. 3. 20. 16:4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의정부지검 형사1부(정효삼 부장검사)는 19일 통장 잔고 증명서를 위조했다는 의혹을 받는 윤석열 검찰총장 장모의 동업자 안모(58)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당시 법정에서 안씨는 "통장 잔고 증명서가 진짜일 줄 알았다"고 주장했으며, 증인으로 출석한 최씨는 "통장 잔고 증명서를 위조했으나 고의는 없었다"고 진술했다.

최씨는 동업자 안씨와 함께 2013년 경기 성남시 도촌동 땅을 매입하는 과정에서 350억원대 위조 통장 잔고증명서를 제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재판 때도 "진짜인 줄 알았다" 진술..장모 소환 시기 촉각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의정부지검 형사1부(정효삼 부장검사)는 19일 통장 잔고 증명서를 위조했다는 의혹을 받는 윤석열 검찰총장 장모의 동업자 안모(58)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애초 지난 17일 불렀으나 안씨가 건강상의 이유로 미뤘다.

안씨는 이날 오후 1시 5분께 검찰에 들어서며 "윤 총장의 장모 최모(74)씨가 투자를 제의했냐"고 취재진이 묻자 "예"라고 짧게 답했다.

또 "통장 잔고 증명서를 지시한 적이 없냐", "최씨가 자기 마음대로 한 거냐"라고 질문하자 "예"라고 대답했다.

안씨는 앞서 2016년 재판 때도 증명서 위조를 지시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의정부지검 [연합뉴스 자료사진]

당시 법정에서 안씨는 "통장 잔고 증명서가 진짜일 줄 알았다"고 주장했으며, 증인으로 출석한 최씨는 "통장 잔고 증명서를 위조했으나 고의는 없었다"고 진술했다.

이처럼 양측의 주장이 엇갈림에 따라 최씨의 소환 조사가 불가피한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지난 18일 최씨를 소환했으나 출석하지 않았다. 최씨가 현재 피진정인 신분이어서 강제 구인은 어렵다.

더욱이 최씨가 사문서인 통장 잔고 증명서를 위조만 하고 행사하지 않는 등 진정인과 직접적인 이해관계가 없어 검찰이 혐의 적용에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최씨의 법정 진술이 위증으로 확인되면 새로운 국면을 맞을 수 있다.

최씨는 동업자 안씨와 함께 2013년 경기 성남시 도촌동 땅을 매입하는 과정에서 350억원대 위조 통장 잔고증명서를 제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해당 의혹은 수년 전부터 국정감사와 언론 등을 통해 알려지거나 보도된 내용이다.

그러나 추모공원 시행사 경영권을 둘러싸고 최씨 측근과 분쟁 중인 노덕봉(68)씨가 지난해 9월 검찰개혁위원회에 의혹 수사를 촉구하는 진정서를 냈다.

사건은 대검을 통해 같은 해 10월 의정부지검에 이첩됐다.

kyoon@yna.co.kr

☞ '대구 봉사' 후 자가격리중 안철수 "정은경 본부장의…"
☞ 전염병이 바꾼 농촌 풍경…"코로나보다 더 무서운게…"
☞ 하룻밤 새 3번 '성폭행·강도 시도' 40대 배달업자
☞ 여자 선수들의 란제리 광고…성 상품화냐, 강인한 신체 표현이냐
☞ 코로나19 '비극'…일가족 3명 사망·4명 감염·20명 격리
☞ 대구 20대 중증 확진자 1명 '사이토카인 폭풍' 증상
☞ 한국계 미 배우 인종차별 비판…"중국 아닌 미국서 감염"
☞ 코로나19 저지에 지쳐서…네덜란드 장관 졸도후 사임
☞ 이탈리아 교민 귀국 위해 전세기 2대 직접 투입키로
☞ 안그래도 힘든데…질본 콜센터에 욕설전화한 유튜버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