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한 주 섭외자만 4400여명' 신천지 A지파 청년회 포교 보고서 입수

황인호 기자 입력 2020. 3. 11. 06: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 A지파 '청년회 일일 전도(포교) 보고서'를 국민일보가 10일 입수했다.

2017년 4월 작성된 이 보고서를 보면 신천지가 얼마나 촘촘하게 포교 관리를 해왔는지 알 수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A지파 청년회가 1주일 동안 포교 활동을 하며 섭외에 성공한 인원은 4414명이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신천지 A지파 청년회 일일 전도 보고서 입수
신천지 A지파 청년회 일일 포교 보고서.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 A지파 ‘청년회 일일 전도(포교) 보고서’를 국민일보가 10일 입수했다. 2017년 4월 작성된 이 보고서를 보면 신천지가 얼마나 촘촘하게 포교 관리를 해왔는지 알 수 있다.

2017년 4월 6일부터 12일까지 1주일간 작성된 이 보고서에는 A지파 청년회 소속 2개 부서(청년부, 대학부)와 그 아래 49개 소(小)부서가 차례로 적혀 있다. 부서 옆에는 각 부서장의 이름이 쓰였다.

청년부는 일반 길거리 포교를 맡았고, 대학부는 지역 대학들을 거점으로 움직였다. 소부서는 구역으로 나뉘었고, 구역은 다시 팀으로 나뉘었다. 각 부서장은 매일 각 구역에서 올라온 보고를 취합해 보고서를 만들었다. 신천지 탈퇴자 B씨에 따르면 구역, 부서, 청년회, 교회, 지파 순으로 상향식 결산 보고가 매일 이뤄진다.

보고서 기재 항목은 ‘섭외’ ‘만남’ ‘따기’ ‘첫 교육’ 등 크게 4개로 나뉜다. ‘섭외’란 길거리 설문 조사 등을 통해 접촉한 사람들을 의미한다. 부서마다 할당량이 있는데 대부분 길거리 섭외로 채우는데 다 채우지 못했을 경우 지인들을 동원해 수를 맞춘다고 한다.

‘만남’은 첫 만남과 단계 만남으로 나뉜다. 섭외 단계를 거치지 않고 만남 단계로 바로 넘어가기도 한다. 첫 만남에서 섭외자의 정보를 파악하고, 단계 만남을 통해 친분 강화, 추가 정보 파악, 신천지 강사 투입 등이 이뤄진다고 한다.

‘따기’는 열매 따기의 줄임말이다. 신천지 내부에서는 섭외대상자를 열매로 표현하고, 이들이 성경 공부를 하기로 약속하면 ‘열매를 딴다’고 말한다. ‘첫 교육’은 말 그대로 신천지 첫 교육이 이뤄진 섭외대상자를 뜻한다. ‘BB’라고도 하고 ‘복음방’이라고도 한다.

보고서에 따르면 A지파 청년회가 1주일 동안 포교 활동을 하며 섭외에 성공한 인원은 4414명이었다. 복음방 단계로 접어든 사람도 154명이나 됐다. 청년회는 한 주의 보고를 취합해 ‘주차 종합’란에 부서별 인원 대비 활동량을 백분율로 환산해 적었는데, 이는 각 부서의 주간 성적표와 같았다.

B씨는 “신천지에서는 전도 성적이 가장 중요하다. 포교 일선에 서 있는 청년부의 경우 더더욱 그렇다”며 “전도 결과가 안 나오면 부장들, 지역장들이 욕을 먹는다. 정신교육을 받기도 한다”고 말했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