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이 다르다" 韓 코로나19 대처방식 외신 칭찬 일색

강민경 기자 입력 2020. 2. 17. 14:08 수정 2020. 2. 17. 16:1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의 이동경로를 대중에 투명하게 공개하는 한국 정부의 대응방식을 놓고 외신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17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영국 데일리메일은 한국 보건복지부가 웹사이트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의 위치를 면밀히 추적한 뒤 이를 온라인에 게시하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확진자 구체적 동선, 온라인서 대중과 즉각 공유"
서울 도심에서 한 시민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실시간 국내 감염자 확진자 동선을 살펴보고 있다. 2020.2.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의 이동경로를 대중에 투명하게 공개하는 한국 정부의 대응방식을 놓고 외신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17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영국 데일리메일은 한국 보건복지부가 웹사이트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의 위치를 면밀히 추적한 뒤 이를 온라인에 게시하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WSJ는 한국이 확진자 동선을 Δ신용카드 기록 Δ폐쇄회로(CC)TV 화면 Δ휴대전화 위치확인 서비스 Δ대중교통카드 Δ출입국 기록 등 '빅데이터'를 이용해 파악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신문은 "중국 등 다른 아시아 국가들도 확진자 동선을 추적하는 건 마찬가지지만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전략은 당국이 대중에 공개하는 정보가 세부적이라는 측면에서 '돋보인다'(stand out)"고 평가했다.

<보건복지부 홈페이지 갈무리>

데일리메일은 보건복지부 웹사이트에서 다른 시민들이 감염자와 접촉했는지 여부를 알 수 있다며 "한국 정부의 광범위한 감시 체계는 정보의 구체성과 그 정보가 온라인을 통해 즉각 대중과 공유된다는 점이 이웃국가들과 차원이 다르다"고 평가했다.

한국이 외국인 입국자들을 철저히 감시하고 있으며, 입국자들에게 전화번호를 남기도록 요구하고 매일 건강상태를 보고하도록 한다고 데일리메일은 덧붙였다.

현재까지 전 세계에선 코로나19로 인해 1700여명이 사망했으며 확진자는 7만여명에 이른다. 한국에서는 지금까지 30명의 확진자가 보고됐을 뿐 아직까지 사망자는 없다. 다만 중국·싱가포르·홍콩·태국·일본에 이어 6번째로 감염자가 많은 국가다.

서방 국가들이 한국과 같은 조치를 취한다면 사생활 침해 논란이 불거질 수 있다고 WSJ은 지적했다. 세계보건기구(WHO) 서태평양지역 코로나19 대응팀의 아브디 마하무드 조정관은 "빅데이터를 사용하면 조기 발견과 발병 대응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다만 이는 새롭게 떠오르는 분야다. 이런 종류의 정보는 해석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pasta@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