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티카, KF94 마스크 공식 스토어 재입고

박신영 입력 2020. 2. 7. 09:2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패션 미세먼지 마스크 브랜드 '에티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전량 품절된 KF94 미세먼지 마스크 제품의 재입고 판매를 재개한다고 7일 밝혔다.

재입고된 에티카 KF94 에어웨이 라운드베이직 마스크는 식약처 및 외부 전문 시험 기관을 통해 입증된 안전성을 바탕으로 패션성을 강화한 제품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패션 미세먼지 마스크 브랜드 ‘에티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전량 품절된 KF94 미세먼지 마스크 제품의 재입고 판매를 재개한다고 7일 밝혔다.

재입고된 에티카 KF94 에어웨이 라운드베이직 마스크는 식약처 및 외부 전문 시험 기관을 통해 입증된 안전성을 바탕으로 패션성을 강화한 제품이다.

먼저 에티카는 공식 스토어를 시작으로 제조사 협의에 따른 추가 생산 후 온, 오프라인의 각 유통채널을 통해 순차적으로 판매 및 배송을 안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비정상적인 가격으로 마스크를 되파는 사재기 행태를 막고 더 많은 소비자들이 제품을 받아볼 수 있도록 구매 수량을 1개 아이디 당 1세트(10개입X3ea)까지로 제한한다. 또한, 주문 상품은 물류 처리 능력 내에서 순차적으로 배송될 예정이며, 물류 처리 캐파 초과 시 주문일로부터 7일을 초과하지 않도록 관리할 방침이다.

에티카 관계자는 “에티카 마스크를 구매해 고가로 되팔거나 자사를 사칭해 사기 판매를 하는 등 혼란한 시국을 틈타 폭리를 취하는 일부 업자들이 있으나 에티카는 앞으로도 동일한 가격 정책을 유지할 것”이라며, “이번 사태를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소비자들을 위해 책임감과 사명감을 갖고 제품 공급 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