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 "첫 경기에 선수들 경직..이란전 베스트 11 대폭 변화"

이영호 입력 2020. 1. 10. 00:4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란전에는 다른 선수들이 대기하고 있습니다. 교체의 폭이 클 것입니다."

중국과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이동준(부산)의 후반 추가 시간 극장 골로 진땀승을 따낸 김학범호가 이란과 2차전에 큰 폭의 선수 변화를 예고하고 나섰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결연한 표정의 김학범 감독 (송클라[태국]=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9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송클라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중국의 조별리그 1차전. 김학범 감독이 경기에 임하는 선발 선수들을 바라보고 있다. 2020.1.9 uwg806@yna.co.kr

(송클라[태국]=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이란전에는 다른 선수들이 대기하고 있습니다. 교체의 폭이 클 것입니다."

중국과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이동준(부산)의 후반 추가 시간 극장 골로 진땀승을 따낸 김학범호가 이란과 2차전에 큰 폭의 선수 변화를 예고하고 나섰다.

김학범 감독은 9일(한국시간) 태국 송클라의 틴술라논 스타다움에서 열린 중국과 대회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1-0 승리를 따낸 뒤 공식 기자회견에서 "첫 경기라 선수들이 힘들어했다. 승점 3을 따낸 것에 만족한다"라며 "다음 경기에는 문제점을 보완해서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김 감독은 특히 "오늘 경기는 중국의 전술에 맞춰 선수를 구성했다"라며 "12일 이란과 2차전에는 큰 폭의 선수 교체를 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김학범 감독과 일문일답.

작전 지시하는 김학범 감독 (송클라[태국]=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9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송클라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중국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김학범 감독이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2020.1.9 uwg806@yna.co.kr

-- 경기 소감은.

▲ 먼저 경기를 치른 중국 대표팀에 고생했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좀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줬어야 했는데 첫 경기라 선수들이 힘들어했다. 승점 3점을 딴 것에 만족한다. 문제점을 보완해서 다음 경기에는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

-- 슈팅 수에 비해 득점이 제대로 나오지 않았다. 오세훈(상주)을 풀타임 뛰게 한 이유는.

▲ 오세훈을 오늘 교체할 생각은 없었다. 몸 상태가 좋은 편은 아니고 실수도 있었지만 끝까지 지켜보기로 마음먹었다. 선수가 부진하고 몸 상태가 안 좋은 것은 감독의 책임이다. 오세훈도 아마 오늘 경기로 인해 많이 느꼈을 것이다.

슈팅 찬스는 많았지만 선수들의 몸에 힘이 들어갔다. 첫 경기의 여파였다고 본다. 좀 더 침착했어야 했다. 몸에 힘이 들어간 슈팅 동작이 많았다.

-- 오늘 베스트 11이 최상의 멤버였나. 다음 경기에 선수들을 바꿀 것인가.

▲ 중국의 전술에 맞춘 선수 구성이었다. 좀 더 좋은 경기를 할 줄 알았지만 그러지 못했다. 마지막에 겨우 득점해서 승점 3을 얻었다. 이란과 2차전에는 다른 선수들이 대기하고 있다. 이란전 교체의 폭이 클 것이다.

극장골의 정석 보여준 이동준 (송클라[태국]=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9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송클라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중국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이동준이 후반 추가 시간에 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2020.1.10 uwg806@yna.co.kr

-- 결승 골을 넣은 이동준에 대해 평가한다면.

▲ 이동준은 팀에 활력과 승리를 가져다줄 수 있는 좋은 선수다.

-- 결과가 마음에 안 들었을 텐데 가장 답답했던 부분은.

▲ 중국이 우리 팀에 대해 분석을 많이 했다. 우리 역시 그것을 예측하고 경기에 나섰다. 큰 문제는 없었지만 세밀하고 빠른 패스 타이밍이 이뤄지지 않아 선수들이 조급해졌다. 2차전에서는 그런 부분을 수정할 생각이다.

horn90@yna.co.kr

☞ 경찰, '성폭행 의혹' 김건모 차량 압수수색…행적 추적
☞ 추미애 "배려했는데 검찰총장이 저의 명 거역"
☞ 정부 행사에 드라마 자막 '방송사고'…절묘하게 맞아
☞ 10시간 때려 아내 숨지자 농로에 버린 50대 패륜아
☞ '짜고 치는' 피의 보복?…미국, 이란 공격 알았나
☞ 유명 유튜버 새벽 아파트 엘리베이터서 흉기 피습
☞ 감독으로 코트복귀 서장훈 "농구로 장난치고 싶지 않아"
☞ "왕실서 나가겠다" 英 해리 왕자 부부 결심 배경은
☞ '교촌家 며느리' 정지원 KBS 아나운서 득남
☞ 이국종 덕에 목숨 건진 귀순병사 오청성 음주운전 적발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