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세월호 구조학생..헬기 못 태워 놓친 '골든타임'

디지털뉴스편집팀 입력 2019. 11. 1. 13:13 수정 2019. 11. 22. 12:2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세월호 참사 발생 5년 반, 아직도 물에서 건져내지 못한 수많은 진실 중 하나가 떠올랐습니다.

MBC는 참사 당일 청와대와 해경의 핫라인, 무선 통신 내용, 해경의 문자 회의방, 그리고 지휘함의 항박 일지 등 자료 수백 건을 토대로 헬기의 행적을 추적했습니다.

수색과 구조는 길지 않았고 참사 당일 오후 내내 해양수산부 1번, 서해 1번 같은 각 기관의 1번이 이 헬기를 이용했습니다.

그런데 이 헬기 기장은 임 군 구조 지시를 받지 않았다고 말합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세월호 참사 발생 5년 반, 아직도 물에서 건져내지 못한 수많은 진실 중 하나가 떠올랐습니다.

세 번째 공식 희생자, 단원고 학생이던 고 임경빈 군은 해상에서 구조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살아나지 못했습니다. 응급 이송 헬기를 불렀지만 네 시간 넘도록 총 다섯 척의 해경 경비정, 즉 배 위를 전전하던 끝에 사망 판정을 받은 겁니다.

그렇게 애타게 기다리던 헬기는 해경 간부들이 이용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관련 영상 보기 [뉴스데스크] '맥박' 뛰고 있는데…헬기 못 태워 놓친 '골든타임'

임경빈 군이 해군 경비정에서 응급 처치를 받는 동안 배에 헬기가 두 차례 내려앉았습니다. 그러나 당시 임 군 대신 해경 수뇌부만 태우고 떠났습니다. 임 군을 태워야 한다는 현장의 요구를 지휘부는 거부했습니다.

MBC 탐사기획팀은 당시 해경의 지휘 체계는 한 학생의 생명보다 해경 수뇌부를 향해 있었다는 걸 입증해 줄 39분 분량의 영상을 단독 입수했습니다.

▶ 관련 영상 보기 [뉴스데스크] [단독] 눈앞 헬기 있는데…"왜 경비정으로" 현장 '절규'

이처럼 해경 헬기는 구조용이 아니라 해경 지휘부의 이동용이었습니다.

MBC는 참사 당일 청와대와 해경의 핫라인, 무선 통신 내용, 해경의 문자 회의방, 그리고 지휘함의 항박 일지 등 자료 수백 건을 토대로 헬기의 행적을 추적했습니다.

수색과 구조는 길지 않았고 참사 당일 오후 내내 해양수산부 1번, 서해 1번 같은 각 기관의 1번이 이 헬기를 이용했습니다. 여기서 '1번'은 장관과 청장을 뜻합니다.

▶ 관련 영상 보기 [뉴스데스크] "사상 최대"라던 구조…헬기는 '높은 분들' 차지

임경빈 군의 어머니는 "아이들의 기록이 이렇게 나오는 이런 상황이 진상 규명을 해달라고 하는 아이들이 부모들한테 보내는 신호인 것 같다."고 말합니다.

2014년 4월 16일 이후, "국가는 부재중인 것 같다"면서 "지금이라도 제발 검찰이나 국가에서 나서 주셔서 답을 좀 주셨으면 좋겠다."고 호소했습니다.

▶ 관련 영상 보기 [뉴스데스크] "국가가 저지른 살인"…故 임경빈 군 어머니

세월호 참사 당일, 구조 현장에선 분명 임 군을 위해 헬기가 오는 것으로 알고 준비 중이었습니다.

당시 동원됐던 헬기 25대 전체의 이동 경로를 추적해 봤더니 해당 시간에 구조 수색을 위해 비행중인 헬기가 딱 한 대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 헬기 기장은 임 군 구조 지시를 받지 않았다고 말합니다.

이해되지 않는 이 부분, 결국 검찰 수사가 밝혀내야 합니다.

▶ 관련 영상 보기 [뉴스데스크] [단독] 경빈이 탈 헬기 애초에 없었다…"도착" 방송 정체는

세월호 참사 당일 올라온 한 SNS 사진인데 어느 헬기 기장이 찍었습니다.

팽목항에서 대기 중인 헬기들인데 모두 9대입니다.

그런데 이 9대에 들어가는지는 최종 확인되지 않았지만, 25대의 행적을 추적한 결과 하루 종일 이 자리서 대기만 했던 헬기가 9대였습니다.

참사 당일, 이들의 유일한 임무가 대기였던 겁니다.

▶ 관련 영상 보기 [뉴스데스크] [단독] 생사 갈리던 급박한 순간…헬기 9대 종일 '대기 중'

[연관기사] [기획] '절박'했던 헬기…"태우지 마" 누가 지시?

(디지털뉴스편집팀)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