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日, 안보 신뢰 문제 제기에 지소미아 종료..입장 변함 없어"

김태규 입력 2019. 10. 28. 16:2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청와대는 28일 정부가 밝힌 한·일 군사정보보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한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규제에 대한 조치가 선행돼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 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해제가 선행돼야 지소미아를 연장하겠다는 정부 입장이 강제징용 문제를 시한 내에 풀 수 없는 현실적 한계 때문'이라는 보도에 대한 청와대 입장 질문에 "지소미아와 관련해서 어떤 사안과 연관을 짓는지는 언론의 자유"라며 이렇게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1월 한일 정상회담 가능성 관련 "드릴 얘기 없어"
【서울=뉴시스】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의 모습(사진=뉴시스DB). 2019.09.27.

【서울=뉴시스】김태규 홍지은 기자 = 청와대는 28일 정부가 밝힌 한·일 군사정보보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한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규제에 대한 조치가 선행돼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 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해제가 선행돼야 지소미아를 연장하겠다는 정부 입장이 강제징용 문제를 시한 내에 풀 수 없는 현실적 한계 때문'이라는 보도에 대한 청와대 입장 질문에 "지소미아와 관련해서 어떤 사안과 연관을 짓는지는 언론의 자유"라며 이렇게 밝혔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거기에 대해서 무엇이 맞는 보도이고, 틀린 견해라고 저희가 선을 긋기에는 조금 조심스럽다"고 덧붙였다.

고 대변인은 "다만 지소미아를 종료하기로 결정했을 때 다들 기억하시겠지만 일본의 수출 규제 문제가 결국 한국의 안보 관련해서 신뢰하지 못한다는 그 기본적 관계 때문에 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한 것"이라며 "그런 입장이 바뀌거나 변화된 것은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조선일보는 이날 조간을 통해 "원인 제공을 한 일본의 보복조치는 그대로 있는 상황에서 지소미아 중단을 일방적으로 없던 일로 하면 국민이 납득 못할 것"이라는 한국 정부 고위 당국자를 인용 보도한 뒤, 이러한 원칙론 뒤에는 시한 내에 어렵다는 현실인식이 깔려 있다는 해설을 붙여 보도했다.

고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키로 한 태국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 및 동아시아정상회의(EAS) 기간 중 별도의 한일 양자 정상회담 가능성 여부에 대해 "관련해선 드릴 이야기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어떤 나라와 양자 정상회담 성사 가능성이 높고 어떤 나라는 가능성이 낮다고 이야기해줄 수 있는 건 없다"고 덧붙였다.

고 대변인은 KBS 신설 시사프로그램인 '시사직격'에서 일본 산케이신문 논설위원이 "한일관계가 어려움에 봉착한 원인이 문재인 씨의 역사관 때문이고, 그리고 친일에 뿌리를 둔 박근혜 전 대통령이 해온 일을 외교적 실패로 규정하고 무너뜨리려고 한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선 "저희가 따로 견해를 갖고 있지 않다"고 했다.

kyustar@newsis.com, rediu@newsis.com

Copyright©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