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국민 69%, 韓 관계개선 서두를 필요 없어"<닛케이 여론조사>

입력 2019. 10. 28. 08:22 수정 2019. 10. 28. 18:0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해 10월 한국 대법원이 내린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의 수용 여부를 놓고 한일 양국 정부의 극한 대립이 이어지는 가운데 일본 국민의 69%는 일본 정부가 양보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관계 개선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지난 25~27일 전국의 18세 이상 1천29명을 대상(유효 답변자 기준)으로 전화 설문조사를 진행해 28일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양보하는 상황일 경우 관계 개선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응답자 비율이 69%에 달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지난해 10월 한국 대법원이 내린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의 수용 여부를 놓고 한일 양국 정부의 극한 대립이 이어지는 가운데 일본 국민의 69%는 일본 정부가 양보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관계 개선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정부는 한국 사법부의 독립적 판단을 일본 정부가 받아들여야 한다는 입장이고, 일본 정부는 1965년 체결한 한일청구권협정을 근거로 징용 피해 배상 문제가 이미 해결됐다며 판결을 수용할 수 없다고 맞서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지난 25~27일 전국의 18세 이상 1천29명을 대상(유효 답변자 기준)으로 전화 설문조사를 진행해 28일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양보하는 상황일 경우 관계 개선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응답자 비율이 69%에 달했다.

반면에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일본이 양보하는 것도 불가피하다는 답변은 19%에 그쳤다.

관계 개선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답변 비율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내각 지지층(75%)에서 비지지층(64%)보다 훨씬 높게 나타났다.

얼어붙은 한일관계(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지난 8월 30일~9월 1일 진행한 같은 내용의 설문조사에서 '관계개선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답변 비율이 이번과 비교해 2%포인트 낮은 67%였던 점에 비춰보면 일본 내에서 양보 없는 대응을 주문하는 목소리가 조금 커진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 같은 여론을 배경으로 아베 정부는 '청구권 문제는 한일청구권협정으로 해결됐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는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를 축하하기 위해 방일한 이낙연 총리와 지난 24일 가진 회담에서도 양국 관계 개선의 필요성을 언급하면서 청구권협정을 한국이 지켜야 한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한편 닛케이의 이번 조사에서 차기 정부를 이끌 총리로 적합한 인물로는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환경상이 20%의 지지를 얻어 1위에 올랐다.

2위는 18%가 지지한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이 차지했고, 아베 총리는 16%의 지지로 3위에 머물렀다.

상위 3명의 순위는 닛케이가 진행한 이전 5차례의 조사 결과와 같은 것이다.

닛케이는 지지층을 연령대와 성별로 보면 아베 총리는 젊은 층, 이시바 전 간사장은 노년층, 고이즈미 환경상은 여성층에서 상대적으로 지지율이 높게 나왔다고 전했다.

parksj@yna.co.kr

☞ 배우 진태현-박시은 부부, 대학생 딸 입양
☞ 층간소음 문제로 위층 임신부 배 때린 40대 벌금형
☞ 30m 땅속 구멍 빠진 두살배기 나흘째 구조 중
☞ 13세 소년, 이웃집 10세 소녀 유인후 살해
☞ 어디 가시나요?…외출하는 조국 전 장관
☞ '아이들도 오는데'… 유명 음식점 낯 뜨거운 인테리어
☞ 시골집 부엌에 걸려있던 르네상스 회화가 300억
☞ LPGA 올해의 선수 고진영 "스무살부터 빚 갚느라…"
☞ '당신이 다녀간 것을 안다'…특수물질 칠하는 주민들
☞ “레깅스는 일상복”…여성 뒷모습 몰카 성폭력 무죄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