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우, 불성실한 태도로 훈련 중 쫓겨나. 팀에 손실" 벨기에 매체 일침

이명수 기자 입력 2019. 10. 21. 04:09 수정 2019. 10. 21. 04:3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벨기에 매체가 이승우의 불성실한 태도를 비판했다.

벨기에 매체 `보에트발벨기에`는 20일(한국시간) "이승우는 불성실한 태도로 훈련 도중 라커룸으로 쫓겨났다. 신트트라위던은 이승우를 위해 120만 유로를 투자했다. 하지만 그는 한 차례도 뛰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벨기에 매체가 이승우의 불성실한 태도를 비판했다. 훈련에 불성실하게 참가하며 훈련장에서 쫓겨났고, 1분도 뛰지 못해 신트트라위던은 금전적 손실을 보고 있다고 전했다.

벨기에 매체 `보에트발벨기에`는 20일(한국시간) "이승우는 불성실한 태도로 훈련 도중 라커룸으로 쫓겨났다. 신트트라위던은 이승우를 위해 120만 유로를 투자했다. 하지만 그는 한 차례도 뛰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이승우는 헬라스 베로나를 떠나 신트트라위던에 둥지를 틀었다. 하지만 단 한 차례도 그라운드에 모습을 드러내지 못하고 있다. 벌써 벨기에 리그는 11라운드에 접어들고 있다.

이 매체는 "바르셀로나 유스 출신이라고 해서 성공을 보장할 수 없다. 바르셀로나에서 6시즌을 보낸 후 베로나로 향했다. 베로나에서 2시즌 후 그는 벨기에 리그에 왔다. 신트트라위던은 재정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하지만 이승우는 너무 과거에 갇혀 사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보에트발벨기에`는 "안더레흐트전이 끝나면 벌써 11라운드가 끝난다. 하지만 이승우는 1분도 뛰지 못하고 있다. 신트트라위던은 이승우가 다른 자세를 취할 것을 바랄 것이다. 그렇지 않다면 그들은 큰 재정적 손실을 입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사진 = 신트트라위던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