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서까지 바가지가 새니"..남북축구 중계 날린 KBS '뭇매'

김정현 기자 입력 2019. 10. 17. 17:1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국회 국정감사에서 북한에 계약금만 지불하고 생중계는 물론, 녹화 중계까지 무산된 한국 월드컵 축구 대표팀의 평양 원정 북한 경기 문제를 놓고 KBS에 질타가 쏟아졌다.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회의원들은 "KBS에 지난 15일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축구 아시아지역 2차 예선 3차전(대한민국-북한)의 계약금 관련 계약서 제출을 요구했는데도 제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국감현장]KBS에 돈주고 중계 무산된 평양 경기 질타
"북한 여론 나빠질까봐 비공개하냐"는 질문엔 "아니다"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한국과 북한의 경기에서 손흥민 등 선수들이 경기장에 입장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이번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19.10.15/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김정현 기자 = 국회 국정감사에서 북한에 계약금만 지불하고 생중계는 물론, 녹화 중계까지 무산된 한국 월드컵 축구 대표팀의 평양 원정 북한 경기 문제를 놓고 KBS에 질타가 쏟아졌다.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회의원들은 "KBS에 지난 15일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축구 아시아지역 2차 예선 3차전(대한민국-북한)의 계약금 관련 계약서 제출을 요구했는데도 제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앞서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지난 15일 오후 5시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H조 3차전을 벌여 0대0으로 비겼다.

해당 경기는 지상파 TV에서 생중계되기로 했지만 북한 측이 TV 생중계가 불가능하다고 통보하며 생중계가 무산됐다. KBS는 17일 오후 5시로 예정된 녹화 중계 역시 "(북한이 전달한 DVD가) 방송용으로는 적합한 화질이 아닌 것으로 판단해 녹화 중계를 취소했다"고 밝힌 바 있다.

박대출 의원(자유한국당)은 이를 두고 양승동 KBS 사장을 향해 "계약금을 떼일 상황인 북한전은 무관중 무승부 무중계 3무(無) 경기였는데 (녹화중계가 무산되며) 여기에 무시청을 보태 4무 경기가 됐다"며 "북한에서까지 바가지가 새니 KBS가 적자 경영에 빠질 수밖에 없겠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번 중계에 대한 북한과의 계약금 17억원 아니냐"며 "통상 10~30% 보내는 선금의 20% 정도 적용했으면 3억 정도 떼일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양승동 한국방송공사 사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한국방송공사, 한국교육방송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하고 있다. 2019.10.17/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이에 대해 양승동 사장은 "계약금은 밝힐 수 없지만, 통상 A매치 수준의 계약금·방송권료였고 지상파 3사가 계약금을 분담한다"고 답했다.

신용현 의원(바른미래당)은 "KBS는 남북 축구 경기 영상의 화질이 SD급이라 화질이 나빠서 녹화 중계를 취소한 이유라고 했지만 예전엔 화질이 나빠도 송출하지 않았냐"며 "혹시 무관중 경기였고 북한 측이 비신사적 매너를 보여 북한에 대한 여론이 나빠질까봐 녹화 중계도 하지 않는게 아니냐는 의심이 든다"고 말했다.

양 사장은 "그렇지 않다"며 "새벽에 영상을 받았는데 4:3 비율에 SD급 화질이라 중계할만한 화질이 아니었고, 뉴스 등에서는 해당 동영상을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17일 오전 귀국한 대한민국 선수단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선수들이 다치지 않고 돌아온 것만으로도 너무나 큰 수확일 정도로 북한이 거칠었다"며 "심한 욕설도 많이 받았다. 별로 기억하고 싶지 않다. 축구보다는 '안 다쳐야겠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 핑계 아닌 핑계지만 부상 위험이 많았다"고 답하기도 했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후 인터뷰를 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지난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 북한과 득점 없이 0-0으로 비겼다. 2019.10.17/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Kris@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