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8월 불화수소 한국 수출 '제로'..규제 강화 여파

입력 2019. 9. 27. 10:5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일본 정부가 지난 7월부터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품목으로 지정한 반도체 소재 3개 품목 중 하나인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의 한국 수출이 지난 8월에 단 한 건도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정부는 반도체 소재 3개 품목에 대한 수출규제를 단행한 지 거의 두 달 만인 지난달 말 고순도 불화수소의 첫 한국 수출을 허가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지난 7월부터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품목으로 지정한 반도체 소재 3개 품목 중 하나인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의 한국 수출이 지난 8월에 단 한 건도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재무성이 27일 발표한 월간 품목별 무역통계에 따르면 반도체 세정에 사용하는 불화수소의 지난 8월 한 달 간 한국 수출은 물량과 금액이 모두 제로(0)로 나타났다.

수출심사 주무 부처인 경제산업성은 지난 7월 4일부터 불화수소, 포토레지스트,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등 한국 기업의 일본 의존도가 높은 반도체 소재 3개 품목을 포괄허가에서 개별허가 대상으로 바꾸어 한국 수출을 규제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새롭게 바뀐 수출 관리 체제에서는 신청에서 허가까지의 심사 기간이 3개월(90일)가량 걸릴 것이라며 문제가 없는 신청에는 신속하게 허가를 내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혀왔다.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교도통신은 재무성의 무역통계는 세관의 수출허가 단계부터 반영된다며 지난 7월 시작된 수출 규제 강화에 따른 영향이 이번에 통계적으로 뒷받침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앞서 지난 7월에도 일본에서 한국으로 수출된 고순도 불화수소 물량은 수출 규제 영향을 받아 전월과 비교해 83.7% 감소한 479t에 그쳤다.

일본 정부는 반도체 소재 3개 품목에 대한 수출규제를 단행한 지 거의 두 달 만인 지난달 말 고순도 불화수소의 첫 한국 수출을 허가했다.

다른 규제 품목인 포토레지스트는 한 달여만인 지난달 7일과 19일 2건의 수출을 허가하는 등 불규칙적으로 허가를 내주고 있다.

플루오린 폴리이미드는 아직 1건의 허가도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일본이 수출을 전면 금지한 것은 아니지만 사실상의 금지 효과를 내는 규제 강화로 수출허가를 받는 기간이 들쭉날쭉해지면서 적기에 물량을 조달해야 하는 해당 한국업계의 불안감은 커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한국 정부는 일본의 반도체 소재 3개 품목의 수출제한조치가 자유무역 원칙에 어긋난다며 지난 11일 일본을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했다.

parksj@yna.co.kr

☞ 조국 "압수수색 검사와 통화, 남편으로서 인륜의 문제"
☞ '아기상어' 변신한 류현진 '뚜루루뚜루'…사진 '폭소'
☞ 38세 대통령, 유엔총회 연단 올라 셀카 찍고 트윗
☞ "티백 제품, 끓는 물에서 다량 미세 플라스틱 나와"
☞ 친딸 성폭행하고 낳은 아기 유기한 40대 징역 15년
☞ 이낙연, '조국 임명 반대 건의했나' 질문에…
☞ '민들레 홀씨되어'·'첫눈이 온다구요' 저작권 논란
☞ 손발 묶인 채 각목으로 맞은 5살 숨져…20대 계부 체포
☞ 암컷뿐인 수족관서 까치상어 출산…아빠는 누구
☞ "한국서 같이 살고 싶다"던 사랑꾼 외국인, 알고보니…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