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스, 日 '언론통제' 실태 조명.."독재국가 같다"

입력 2019. 7. 7. 10:3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 언론이 일본의 악화된 언론자유 실태를 지적하며 "독재국가 같다"고 비판하는 기사를 실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5일 게재된 인터넷판 기사에서 "일본은 언론의 자유가 헌법에서 소중히 다뤄지고 있는 현대 민주주의 국가이지만, 정부는 가끔 독재 체제를 연상시키는 행동을 한다"고 비판했다.

뉴욕타임스의 이 기사는 아사히신문과 도쿄신문 등에 보도되는 등 일본 언론들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헌법에 언론자유 보장된 민주주의 국가지만, 독재체제 연상시키는 행동해"
日 언론자유 순위 아베 정권 후 32위→67위 급락..기자단 제도 폐해 지적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미국 언론이 일본의 악화된 언론자유 실태를 지적하며 "독재국가 같다"고 비판하는 기사를 실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5일 게재된 인터넷판 기사에서 "일본은 언론의 자유가 헌법에서 소중히 다뤄지고 있는 현대 민주주의 국가이지만, 정부는 가끔 독재 체제를 연상시키는 행동을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어떤 언론인들의 기자회견 접근을 거부하거나 기자들을 통제하기 위해 정치와 언론사 경영진 사이의 사교 관계를 활용한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렇게 일본 정부의 언론관을 비판하면서 도쿄신문 사회부의 여성 기자인 모치즈키 이소코(望月衣塑子·44)의 사례를 소개했다.

모치즈키 기자는 하루 두차례 진행되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의 정례 기자회견에서 끈질긴 질문을 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스가 장관이 성의 없게 답변을 하자 그는 한 기자회견에서 23회나 비슷한 질문을 반복해 통상 10분 정도인 기자회견 시간이 40여분으로 길어진 적 있다.

스가 장관은 이와 관련해 도쿄신문에 '추측에 근거한 부적절한 질문을 반복한다'며 모치즈키 기자를 기자회견에 보내지 말 것을 요구했고, 언론계는 거세게 반발했다.

지난달 4일 열린 관방장관 기자회견에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모치즈키 이소코 도쿄신문 기자를 지목하는 모습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타임스는 기사에서 스가 장관이 기자회견에서 도쿄신문 기자의 질문에 대해 "당신에게는 답할 필요가 없습니다"고 말했다는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또 지난 3월에는 스가 장관 등 일본 정부에 대해 언론인들 600명이 집회를 열고 '진실을 위한 싸움'을 호소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뉴욕타임스는 이런 상황의 배경에 '기자클럽(기자단)' 제도가 있다고 지적하며 "(기자들이)클럽에서 배제되거나 정보에 접근하는 특권을 잃어버릴 것을 우려해 당국자와의 대립을 피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뉴욕타임스의 이 기사는 아사히신문과 도쿄신문 등에 보도되는 등 일본 언론들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일본의 언론자유 수준은 지난 2012년 제2차 아베(安倍) 정권 출범 이후 급격히 낮아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국제 언론감시단체인 국경없는기자회(RSF)가 매년 발표하는 세계언론자유지수(World Press Freedom Index) 평가에서 일본은 2011년 32위였다가 올해 4월에는 67위로 하락했다.

이와 관련해 데이비드 케이 유엔 표현의 자유 특별보고관은 지난 2017년에도 일본의 언론과 표현의 자유가 위축됐다고 비판한 보고서를 작성한 바 있다. 그는 지난달에도 일본에는 현재도 언론의 독립성에 우려가 남아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썼다.

트럼프와 전화통화 내용 설명하는 아베총리 지난 5월6일 일본 기자들이 총리 공저(公邸)에서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게 질문하는 모습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 "일본인이 소녀상에 침 뱉어" 신고…잡고 보니 한국인
☞ 한일수교 후 대일교역 적자만 54년째…누적적자 700조원 넘어
☞ "학생 손등에 뽀뽀·노래방비 부담시킨 교수 해임 마땅"
☞ 美서부 강진후 1분마다 여진…공포 휩싸인 주민들
☞ 베트남 이주 여성 무차별 폭행 영상 퍼져…경찰 수사
☞ PC방 컴퓨터 통째로 들고나온 '간 큰' 절도범 구속
☞ '가장 비싼 이혼'…베이조스, 44조원 주식 전부인에 넘겨
☞ "실종자 남았는데 먼저 귀국하는 게 가장 힘들었다"
☞  '성에 대해 잘 안다'는 중학생, 실제 성 지식은 낮은 수준
☞ 2개월 아들 15시간 온몸 묶어 갈비뼈 부러지고…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