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김정은, 시진핑 통해 트럼프에 비핵화 양보안 전달할듯"

입력 2019. 6. 20. 09:3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방북하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통해 비핵화에 관한 새 양보안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전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태 전 공사는 김 위원장은 비핵화에 관한 북측의 새로운 안을 시 주석에게 설명하고 이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해 달라고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며 시 주석을 미국과의 중개역으로 세우려는 것이 김 위원장의 생각이라고 분석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도쿄서 마이니치신문 인터뷰.."3차 북미정상회담 실현 가능성 있어"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방북하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통해 비핵화에 관한 새 양보안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전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태 전 공사는 지난 19일 도쿄에서 마이니치신문과 진행한 인터뷰에서 시 주석이 20~21일 북한을 국빈 방문하는 것에 대해 언급하면서 이같이 예상했다.

태 전 공사는 김 위원장은 비핵화에 관한 북측의 새로운 안을 시 주석에게 설명하고 이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해 달라고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며 시 주석을 미국과의 중개역으로 세우려는 것이 김 위원장의 생각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지난 4월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북·미 양쪽이 서로 일방적 요구조건을 버리고 건설적 해법을 찾지 않으면 안 될 것이라고 언급한 뒤 북한 외무성이 대변인 담화를 통해 이 내용을 반복한 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태 전 공사는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시 주석과의 이번 평양 회담에서 지금까지와는 다른 핵시설 폐기 등이 포함된 양보안을 제시하고, 시 주석은 이를 오는 28~29일 오사카(大阪)에서 예정된 주요 20개국·지역(G20) 정상회의 때 만나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시하는 시나리오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태 전 공사는 재선을 위해 외교면에서 성과를 서둘러 내야 하는 처지인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새 제안을 받아들여 3번째 북·미 간 정상회담이 실현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parksj@yna.co.kr

☞ 검찰 "그녀 불러 YG 내사하려했지만 계속 울기만 해"
☞ MLB닷컴 "류현진은 슈퍼맨, 에이스 내준 커쇼는…"
☞ 1급 시각장애인이 "여기 경치 좋다"…이웃이 신고
☞ '살상게임' 접속한 병역거부 여호와의 증인 신도 무죄
☞ 김주하, 뉴스 진행 중 땀이 '줄줄'…돌연 앵커 교체
☞ '이언주 의원 불륜설' 유포한 대학원생 벌금형 선고
☞ 함박웃음 짓는 김정숙 여사와 이강인 선수
☞ 여자는 성불 못한다?…일본 불교계 '성평등' 화두
☞ 거장 반 고흐가 '마지막에 쓴' 권총 2억원에 낙찰
☞ 돈 받고 어린이들에 성관계 보여준 20대 부부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