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구직자 입사지원 평균 13회..34% "서류전형 모두 탈락"

입력 2019. 6. 17. 08:4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올 상반기에 구직자들은 평균 13차례 입사 지원서를 냈지만 3명 가운데 1명 이상은 서류전형조차 단 한 차례도 통과하지 못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17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최근 구직자 1천721명을 대상으로 상반기 취업 도전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이들의 입사 지원 횟수는 평균 12.6회로 집계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람인, 1천721명 대상 설문조사..불합격 이유 1위 "스펙 부족"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올 상반기에 구직자들은 평균 13차례 입사 지원서를 냈지만 3명 가운데 1명 이상은 서류전형조차 단 한 차례도 통과하지 못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17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최근 구직자 1천721명을 대상으로 상반기 취업 도전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이들의 입사 지원 횟수는 평균 12.6회로 집계됐다.

1~5차례라고 밝힌 응답자가 전체의 50.6%로 가장 많았으며, 6~10차례(18.4%)와 11~15차례(8.5%)가 뒤를 이었다. 무려 51회 이상 도전했다는 응답자도 40명(2.3%)이나 됐다.

이들의 서류전형 합격 횟수는 평균 2.0회였다. 모두 불합격했다는 답변이 34.1%에 달해 가장 많았고, ▲ 1회 합격(20.3%) ▲ 2회 합격(15.5%) ▲ 3회 합격(12.5%) 등의 순이었다.

서류전형 불합격을 경험한 구직자(1천626명)들은 탈락 원인으로 '학벌, 학점, 어학 점수 등 스펙 부족'(44.1%·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꼽았다. '나이가 많아서'(42.4%)와 '자기소개서를 잘 못 써서'(31.3%) 등이 뒤를 이었다.

또 면접전형 합격 횟수는 평균 1.4회로 나타나 여전히 취업난이 계속된 것으로 지적됐다.

올 하반기 취업 전략으로는 '스펙 강화'라는 응답이 24.0%로 가장 많았고, 이밖에 ▲ 인턴 등 실무경험 쌓기(15.3%) ▲ 자기소개서 작성 대비(12.1%) ▲ 취업 눈높이 낮추기(11.3%) 등으로 나타났다.

humane@yna.co.kr

☞ "엄마, 나가야 해"…총격 공포 아수라장 된 쇼핑몰
☞ 방탄소년단 부산 팬미팅 소동 전말
☞ 다저스 감독 또 찬사 "류현진은 모든 상황서… "
☞ 로또 1등 당첨된 적 있는데…도둑 전락한 30대
☞ 플랫폼 택시? …일반택시와 다른 점은
☞ 고유정, 의붓아들 숨진날 댓글 어린이 참여행사 제안
☞ 철창 속 사육곰에게 해먹을 선물하다
☞  '기록 풍년' 이강인…메시 이후 14년 만에 18세 골든볼
☞ 36년전 도굴범은 바닷속 신안선 유물 어떻게 훔쳤을까
☞ 국내 짜장면 발상지 '공화춘' 내부 균열…보수 착수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