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F-35A보다 우수한 전투기 개발 필요"

박수찬 입력 2019. 5. 22. 19:1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공군이 현재 도입 중인 스텔스 전투기 F-35A보다 성능이 우수한 6세대 전투기를 개발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기태 공군본부 전략기획차장은 22일 서울 대방동 공군회관에서 (사)대한민국 공군발전협의회가 주최한 '4차 산업혁명과 항공우주력 건설' 안보학술회의에서 "현재 운용 중인 KF-16 전투기가 퇴역하는 2040년 이후 발생할 전력공백을 메우기 위한 6세대 첨단전투기 개발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F4 등 기존 전투기 퇴역시기 다가와 / 中·日 개발 움직임에 위기감도 작용
한국 공군의 차세대 전략무기인 F-35A 스텔스 전투기가 29일 오후 충북 청주 공군기지에 착륙하고 있다.
공군이 현재 도입 중인 스텔스 전투기 F-35A보다 성능이 우수한 6세대 전투기를 개발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기태 공군본부 전략기획차장은 22일 서울 대방동 공군회관에서 (사)대한민국 공군발전협의회가 주최한 ‘4차 산업혁명과 항공우주력 건설’ 안보학술회의에서 “현재 운용 중인 KF-16 전투기가 퇴역하는 2040년 이후 발생할 전력공백을 메우기 위한 6세대 첨단전투기 개발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 차장은 6세대 전투기를 만들기 위해서는 극초음속 엔진, 적외선·광학 탐지 회피 스텔스 기능, 고용량 네트워크 기술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기능과 기술은 인공지능(AI)과 음속의 5배 이상 비행 등을 위해 필요하다. 그는 현재 개발되고 있는 한국형전투기(KF-X)에 적용된 이 같은 첨단기술을 활용해 6세대 전투기를 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군 F-4 전투기가 훈련을 위해 활주로에서 이륙하고 있다. 공군 제공
공군이 F-35A를 뛰어넘는 수준의 전투기 개발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공군의 이 같은 움직임은 신형 전투기 도입에 소요되는 시간이 20∼30년 걸리는 상황에서 F-4를 비롯한 기존 전투기의 퇴역시기가 가까워지고 전력공백 우려가 높아지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중국, 일본 등이 2030년대 이후에 사용할 6세대 전투기와 무인전투기 개발에 나서면서 한반도를 둘러싼 위협이 증대될 수 있다는 위기의식도 작용했다는 지적이다. 이와 관련해 박 처장은 “적은 비용으로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비대칭전력을 확충해 도발 억제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학술회의에서는 공군의 우주력 발전 로드맵도 공개됐다. 박 처장은 “우주정보상황실과 위성감시체계를 통한 우주감시 기반능력을 확보하고, 적 정찰위성을 무력화할 수 있는 고출력 레이저 위성추적체계와 AI 기반 영상분석체계 구축작업을 거쳐 2040년에는 적 탄도미사일을 조기에 탐지하는 조기경보위성 등을 갖춘 우주 통제 능력을 확보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