黃 "北독재자 후예에게는 말 못하고..내가 왜 독재자 후예"

입력 2019. 5. 21. 09:40 수정 2019. 5. 21. 17:4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1일 문재인 대통령의 '독재자의 후예' 발언과 관련해 "진짜 독재자의 후예에게는 말 한마디 못하니까 여기서도 (북한의) 대변인이라고 하는 것 아닌가. 제가 왜 독재자의 후예인가"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미사일이라고도 말하지 못한다"며 "새총을 쏘는 것도 발사고, 돌팔매질하는 것도 발사 아닌가. 북한이 새총을 쏜 것도 아니고 발사체가 무엇인가"라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현 정부, 북한 퍼주기에만 전념..남북군사협정 폐기해야"

(인천=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1일 문재인 대통령의 '독재자의 후예' 발언과 관련해 "진짜 독재자의 후예에게는 말 한마디 못하니까 여기서도 (북한의) 대변인이라고 하는 것 아닌가. 제가 왜 독재자의 후예인가"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인천 자유공원 맥아더 동상 앞에서 한 연설에서 이같이 말하고 "황당해서 대꾸도 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이 정부가 저희를 독재자의 후예라고 하는데 진짜 독재자의 후예는 김정은 아닌가. 세습 독재자이고, 세계에서 가장 악한 독재자 아닌가"라며 "김정은에게 정말 독재자의 후예라고 말해달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 정부가 안보에는 관심이 없고 북한 퍼주기에만 전념하고 있다. 말도 안 되는 남북군사협정을 체결했다"며 "우리가 군사 훈련하려고 하면 북한에 신고해야 한다. 그게 무슨 훈련이 되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남북군사협정을 반드시 폐기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미사일이라고도 말하지 못한다"며 "새총을 쏘는 것도 발사고, 돌팔매질하는 것도 발사 아닌가. 북한이 새총을 쏜 것도 아니고 발사체가 무엇인가"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대통령이 5당 면담을 하며 북한의 식량 공급 문제를 논의하자고 한다. 지금 그런 것을 논의할 때인가"라며 "저는 단독회담을 하자고 하는데 그것은 피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또 "2005년 맥아더 동상을 폄훼하고 6·25 전쟁을 통일 전쟁이라고 미화한 강정구 전 동국대 교수를 기소할 때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우리 국민 중에도 영웅이 많지만, 이 땅을 살린 자유우방 혈맹의 영웅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당시 황 대표는 서울중앙지검 2차장으로 재직하며 강 전 교수에 대한 구속 수사 입장을 고수했고,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과 검찰총장 사퇴라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결국 강 전 교수는 불구속 기소됐다.

인천서 지지 호소하는 황교안 대표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1일 오전 인천시 중구 자유공원 내 맥아더 장군 동상에 헌화한 뒤 지지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19.5.21 tomatoyoon@yna.co.kr

ask@yna.co.kr

☞ 테슬라 몰던 조현민 앞 차와 추돌사고…과실 인정
☞ "무시하듯 쳐다봤다" 산책길 마주친 여성 무차별 폭행
☞ 의정부 일가족 사망 남편 시신에 '주저 흔적'…딸은 '방어흔'
☞ 탁현민, 유시민 정계 복귀 질문에 "하고 싶지 않다고..."
☞ 황교안 '김정은 대변인 짓(?)' 발언 논란
☞ "류현진…. 류현진…." 美 주요매체 '도배' 된 이유
☞ 봉하마을 노 전 대통령 소개 게시판 '훼손'
☞ "그물에 시신이 걸려있다" 신고 받고 확인 해보니
☞ 택시에 신생아 깜박 놓고 내린 부모…기사도 몰라
☞ "헤어지자"는 여성 차로 들이받아 장해 입힌 40대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